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IT강국이 백신예약 마비가 말이 됩니까?" 文대통령이 뿔났다

머니투데이
  •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2 0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the300]"백신 관계부처 뿐 아니라 범정부적으로 대응하라"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31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7.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31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7.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백신 예약시스템 오류와 마비 사태와 관련해 참모들을 질책하고,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IT 강국인 한국의 위상에 걸맞지 않는다며 참모들을 질책하고, 강력한 대응책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백신 예약시스템의 원활한 가동을 위해, 질병관리청뿐 아니라 전자정부를 담당하는 행정안전부와 IT를 담당하는 과학기술정통부 등 전문 역량을 갖춘 부처와 범정부적으로 대응하라"며 "청와대에선 사회수석실과 과학기술보좌관실 등이 긴밀히 협력해 신속한 해결책을 모색하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백신 예약과 관련해 참모들 질책 외에 이번 혼란의 근본 원인인 백신 수급 문제와 관련한 지시나 질책, 혹은 대안 제시 등이 있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늘 회의에서 별도로 논의되진 않았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 지적처럼 만 50~52세(1969~1971년생) 236만명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 시스템에 접속자가 몰리면서 예약 시스템이 마비되고 있다. 이날 온라인상에는 백신 접종 사전예약 시스템이 '먹통'이라는 내용의 글이 다수 올라와 있다. 50~52세에 대한 백신 접종 예약은 전날 오후 8시부터 시작된 상태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만 53∼54세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일인 19일 오후 한 시민이 8시에 시작되는 코로나 백신 접종 예약시스템 홈페이지에 접속하기 위해 대기를 하고 있다. 2021.07.1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만 53∼54세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일인 19일 오후 한 시민이 8시에 시작되는 코로나 백신 접종 예약시스템 홈페이지에 접속하기 위해 대기를 하고 있다. 2021.07.19. bjko@newsis.com
백신 접종 예약이 시작된 직후 질병관리청 사이트에 접속했을 때 적게는 수만명에서 많게는 수십만명 규모로 예약 대기자가 몰려있다는 팝업 창이 뜬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 접종 예약 시스템의 폭주 현상은 이번이 네 번째다. 앞서 지난 12일과 14일 진행된 55~59세(352만명), 19일 진행된 53~54세(154만명) 예약 때도 접속자가 몰리면서 지연과 오류 등이 발생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사전예약 과정에서 예약자가 몰릴 것으로 보고 당일 두 차례나 서버 안정화 작업을 진행했으나, 역부족이었던 셈이다.

이 같은 먹통 현상은 21일 오후 8시에 이뤄지는 만 50~54세(1967~71년생) 예약 때도 재현될 가능성이 높다. 정우진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시스템관리팀장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예약 대상자 일정에 따라 예약 시 매번 개통하며 조금씩 (사이트를) 바꾸다 보니까 시스템 코드를 정교하게 확인하지 못했다"며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청해부대의 신속한 귀국 과정에서 도움을 주고 협조한 국가들에 감사의 뜻을 전달하라고 지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與 "다주택 내년말까지 팔아라" 2023년부터 양도세 기준 변경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