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월호 유족, '광화문 기억공간' 내일 오전 자체 철거한다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6 23: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서울시의회 임시공간으로 직접 소지품 이동 예정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26일 저녁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한 시민이 마스크를 벗은 채 세월호 기억공간 쪽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며 언성을 높이자 경찰들이 이를 저지하고 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공사를 위해 '기억공간'을 철거할 예정이었던 서울시는 철거 협조 공문을 들고 오전 두 차례 기억공간을 방문했으나 유족들의 동의를 얻지 못했다. 유족들은 시민단체 활동가들과 함께 철거에 반대하는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2021.7.26/뉴스1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26일 저녁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한 시민이 마스크를 벗은 채 세월호 기억공간 쪽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며 언성을 높이자 경찰들이 이를 저지하고 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공사를 위해 '기억공간'을 철거할 예정이었던 서울시는 철거 협조 공문을 들고 오전 두 차례 기억공간을 방문했으나 유족들의 동의를 얻지 못했다. 유족들은 시민단체 활동가들과 함께 철거에 반대하는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2021.7.26/뉴스1
서울 광화문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 반대 농성을 벌여온 유족 측이 27일 오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공간으로 이전한다.

뉴스1에 따르면 김종기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26일 오후 9시30분쯤 협의회 임원 회의를 마친 직후 "광화문 기억공간 철거를 전제로 내일(27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라며 "광장 공사를 위한 철거이기 때문에 우리가 수용을 하고, 거기에 대한 적극적인 대안을 서울시의회에서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족 측은 기자회견 직후 서울시의회 출입문에 마련된 임시공간으로 직접 소지품을 옮길 예정이다. 요구해 온 임시공간이 마련된 만큼 서울시와 서울시의회가 최종 합의할 때까지 임시 기억공간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장동원 협의회 총괄팀장은 "서울시와 서울시의회가 최종 합의할 때까지 임시공간은 서울시의회에 머무르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늘 셀린느…내일 루이비통…청담동 '도장깨기' 나선 203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