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기車 주행거리 20% 이상 늘릴 배터리 기술 개발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8.30 13:58
  • 글자크기조절

전기연, '배터리 음극재 대량 제조기술' 11억에 민간 이전

전기연 연구진이 실리콘·그래핀 복합 음극재 기반 대면적 음극 및 양극을 들고 있다/사진=한국전기연구원
전기연 연구진이 실리콘·그래핀 복합 음극재 기반 대면적 음극 및 양극을 들고 있다/사진=한국전기연구원
한국전기연구원(KERI)이 고용량 리튬이온전지용 실리콘과 그래핀 복합 음극재 대량 제조기술을 국내 전기·전자 소재·부품 전문기업인 HNS에 11억 원에 이전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전기차, 스마트폰 등에 사용되는 리튬이온전지의 음극 소재인 실리콘(Si)의 단점을 보완하면서, 저렴한 가격으로 국내 중소·중견 업체들도 쉽게 접근 가능한 복합 음극재 제조기술이다.

이 기술은 KERI 전기재료연구본부 소속 나노융합연구센터 이건웅·정승열 박사팀, 차세대전지연구센터 김익준·양선혜 박사팀이 공동 개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실리콘은 기존에 사용되던 흑연보다 에너지 밀도가 10배나 높고 충·방전 속도도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충전·방전 시 부피가 3배 수준으로 팽창하고 전기 전도도가 낮아진다는 단점이 있었다. 또 실리콘 입자가 부서지거나 전극 박리 및 연속적인 전해액 분해 반응으로 인해 전지 성능을 급격히 감소시킬 수 있다는 문제점이 따랐다.
이 같은 이유로 실리콘 장점은 살리되 단점을 보완해주는 소재의 복합화 연구가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KERI 연구팀이 주목한 소재는 '그래핀'이다. 그래핀은 2차원 탄소나노소재로 전도성이 우수하고, 전기 화학적으로도 안정돼 실리콘을 전해질로부터 효과적으로 보호할 수 있다.

또 그래핀 코팅층은 우수한 기계적 강도를 지닌 그물망 구조이므로 실리콘의 부피 팽창에 따른 성능 감소를 억제 할 수 있다. 이런 원리를 기반으로 KERI는 실리콘과 그래핀의 복합화를 통해 이상적인 '리튬이온전지용 고용량 음극재 제조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나아가 기존 리튬이차전지용 활물질 제조공정과 접목시켜 상용화까지 이어질 수 있는 대량 제조 공정기술도 확보했다.

이를 통해 기존 리튬이차전지 음극에 들어갔던 실리콘의 양(첨가량)을 기존 5% 이내 수준에서 20%까지 증가시켜 고용량·고품질의 음극을 안정적으로 제조할 수 있는 연구결과를 얻었다.

연구팀은 실리콘과 그래핀 복합 음극재를 기반으로 한 시제품인 '파우치형 풀 셀(Full Cell)'을 제작하고, 전기화학적 특성 검사까지 마무리했다. 아울러 이번 기술에 대한 국내·외 원천특허 등록까지 완료했다.

연구팀은 이번 기술이전을 통한 상용화로 월간 톤(t) 단위 이상의 '실리콘+그래핀 복합체 분말'을 제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에너지 밀도로 환산하면 스마트폰용 배터리 약 3만6000대 분량 및 600MWh 용량의 전기차용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이건웅 박사는 "이번 실리콘+그래핀 복합 음극재 기술을 전기차에 적용하면 주행거리를 20% 이상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미디어 액셀러레이팅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축배를 들어라" 1년 새 2배 뛴 포스코케미칼…개미들 '환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