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동원그룹, 동원홈푸드 축육부문 신설…대표이사로 강동만 본부장 임명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5 10: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동원홈푸드 축육부문 강동만 대표이사./사진제공=동원그룹
동원홈푸드 축육부문 강동만 대표이사./사진제공=동원그룹
동원그룹이 수산업에 이어 축산업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한다.

동원그룹은 15일 계열사인 동원홈푸드 산하에 축육부문을 신설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한다고 밝혔다. 대표이사로는 강동만 동원F&B 영업본부장(전무이사)을 선임했다.

축육부문은 기존 동원홈푸드 금천사업부와 최근 동원그룹이 인수한 축산기업 세중이 통합돼 새롭게 발족된 사업 부서다. 동원홈푸드는 축육부문을 통해 지난해 기준 연매출 5500억원의 축산물 사업을 올해 연매출 8000억원 규모까지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금천사업부가 가진 유통망과 물류시스템에 세중의 B2C(기업·소비자간 거래) 수입육에 대한 가공·유통 노하우를 접목해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금천사업부는 동원홈푸드가 2015년 합병한 국내 최대 B2B(기업간 거래) 축산물 온라인 유통업체인 금천을 전신으로 하는 사업부로 한우, 한돈, 수입육 등 100여개의 축산물을 판매하고 있다. 합병 이후 연평균 25%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세중은 지난 7월 동원F&B가 인수한 B2C 축산물 가공 전문 기업이다. 원료육을 수입해 가공한 뒤 급식업체와 할인점, 대형마트와 온라인몰 등에 유통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육가공장을 새로 설립했다.

동원홈푸드는 이번 조직개편으로 축육부문을 비롯해 △식자재 유통과 조미식품 생산을 전담하는 '식재·조미부문' △단체급식과 외식 프랜차이즈를 운영하는 'FS·외식부문' △온라인 장보기 마켓 더반찬&을 운영하는 '온라인사업부문' 등 총 4개의 사업영역을 영위하게 됐다.

강동만 대표는 "동원그룹은 이번 축육부문 출범으로 기존 수산물 사업에 이어 축산물 사업까지 강화하며 필수 영양소인 단백질을 종합적으로 책임지는 기업으로 도약하게 됐다"며 "오프라인, 온라인, O2O(온오프라인 연계) 플랫폼 등 다양한 경로에서 제품과 서비스를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토탈 프로틴 프로바이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늘 셀린느…내일 루이비통…청담동 '도장깨기' 나선 203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