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강릉 야산서 "길 잃어서 힘들다" 구조요청 60대…이틀만에 발견(종합)

머니투데이
  • 배규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15 10: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강원도 강릉의 한 야산에서 길을 잃은 60대 남성을 경찰과 소방이 이틀에 걸친 수색끝에 무사히 발견했다.

15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1시42분쯤 112 상황실에 문자 한통이 접수됐다. 문자는 "길을 잃었는데 어딘지 모르겠다. 너무 걸어서 힘들다'는 내용이었다.

경찰관이 전화와 화상전화로 신고자에게 연락을 취해 전화는 받았으나 정상적인 대화가 되지 않았다. GPS 위치 추적을 해보니 강릉시 옥계면 현내리 솔비산 인근으로 확인됐다.

신고자의 신원을 확인한 결과 강릉에 거주하는 A씨(64)로 청각을 비롯해 신체 일부가 불편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평소 A씨는 걷기 운동을 많이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경찰은 위치추적 신호를 기반으로 소방과 공조해 A씨 수색 작전을 벌였으나 찾지 못하고 이날 오후 11시11분 1일차 수색을 종료했다.

경찰은 이튿날인 15일 경찰관 105명과 자치단체, 소방, 자율방범대 등 인력 240여명을 총동원해 수색을 벌인 결과 이날 오전 9시쯤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약간의 추위를 느끼는 것을 제외하고는 건강에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발견 장소 인근으로 가게 된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가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 "위기극복 넘어선 회복·재건…우리는 분명 해낼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