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원조 톱모델 박영선 "나도 연예인이다 했다가 미친 아줌마 됐다"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011
  • 2021.09.17 10:45
  • 글자크기조절
톱모델 겸 배우 박영선/사진=채널 뷰 '싱글벙글 살롱' 캡처
톱모델 겸 배우 박영선이 이웃주민인 아이돌에게 인지도로 굴욕 당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채널 뷰 '싱글벙글 살롱'에서는 고(故) 앙드레김의 뮤즈이자 90년대 대표 톱모델인 박영선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아파트 위층에 살고 있는 아이돌과 마주친 적이 있다"며 "인사하면서 어느 그룹이냐고 물었더니 '저희 아이돌 아니에요. 대학원생이에요'라고 하더라. 왜 대학원생들이 연예인들이 타고 다니는 차를 타나 싶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이후 로드매니저에게 아이돌이 누군지 물어봤더니 심드렁한 반응을 보이더라"라며 "날 열성팬으로 착각한 것 같았다. 모델 박영선을 못 알아본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연예인이다. 검색하면 나온다'고 말했더니 그분이 저를 미친 아줌마 취급하면서 차에서 내리더라"라며 "집에 왔는데 너무 창피했다"고 털어놨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