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징어게임 전화 피해자 "제작사, 보상도 사과도 안해" 호소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27 19: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제발 전화하지 말아주세요"

/사진=넷플릭스 제공
/사진=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노출된 휴대전화 번호와 비슷한 번호를 가진 피해자가 "제작사로부터 어떤 보상이나 사과도 받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오징어게임'이 세계적인 인기를 끄는 가운데, 평범한 직장인이던 A씨의 일상은 완전히 무너졌다. 그의 휴대전화 번호가 드라마에 나오는 번호와 유사하기 때문. 완전히 똑같지는 않지만 순간 지나가는 화면인 탓에 그의 번호도 재미삼아 걸어보는 전화의 타깃이 됐다.

그는 지난 17일부터 드라마에 몰입한 사람들이 밤낮없이 거는 전화에 시달리고 있다고 머니투데이에 호소한 바 있다. 그는 곧바로 드라마 제작사에 항의했고 제작사는 약 100만원의 금전보상을 거론했다.

억울했던 그는 "100만원으로는 안 되겠다"며 합의를 요구했다. 제작사 측은 "PD를 통해 다시 연락주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후 A씨는 유감 표시를 듣지 못한 것은 물론, 금전적 보상조차 불가하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

A씨 측은 27일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드라마 제작사의 대응이 상식적이지 않다"며 "금전적 보상이 안 된다고 해서 그렇다면 감독이나 PD라도 통화하고 싶으니 휴대전화 번호를 달라고 했는데 개인정보라서 안 된다더라"고 토로했다.

이어 "감독이든 소품 담당자든 원인 제공자는 있을 텐데 그 사람들은 사라졌다"며 "제작사에서는 유사한 휴대전화 번호를 가진 피해자에게는 보상할 수 없다고 방침을 정한 것 같다. 드라마에 노출된 번호와 일치하는 한 명하고만 협상하고 있는 듯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편 "전화한 사람들에게 항의하려고 다시 전화를 걸면 정작 받지 않는다"며 "제발 더 이상 전화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제작사 싸이런픽쳐스 측과 유통사 넷플릭스 측은 "(휴대전화 번호 노출) 문제를 인지하고 있다"며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드라마 오징어게임 시즌1의 1화에는 주인공 기훈(이정재 분)이 한 남자로부터 받은 명함에 적힌 번호로 전화를 거는 장면이 나온다. 명함에는 '010'을 제외한 총 8자리 숫자가 쓰여 있다. 이 명함과 번호는 2화에서도 나온다.

마지막 화인 9화에서는 또다른 전화번호가 등장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외도 주목한 누리호 발사…"中·日 우주기술 따라잡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