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고 낸 음주운전자, 112 전화하자 낭심 차고 아내 가격"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9.28 06: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사진=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캡처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운전자가 피해 차량에 탄 부부를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고속도로에서 만취 운전자가 사고를 내더니 저와 제 아내를 폭행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제보자 A씨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20일 오후 11시쯤 중부내륙고속도로에서 발생했다. 가해차량은 1차로에서 빠르게 달려오다가 돌연 차를 멈추고 또다시 달려오다 2차로에서 주행 중인 A씨의 차량 뒷쪽을 박았다.

가해차량 운전자 B씨는 음주운전자였다. 사고 직후 정차 중인 A씨 차 앞쪽으로 올 때도 콘크리트로 된 가드레일에 충돌하는 모습이었다. 또 차에서 내려서 "팀장님이 곧 오실 것"이라는 알 수 없는 말을 했다.

이후 A씨 부부가 112에 신고하려하자 B씨는 A씨의 낭심 부위을 걷어찼다. 이어 A씨 부인에게도 발길질 등 폭행을 했다. A씨가 제지하자 B씨는 A씨의 팔을 비틀기도 했다.

A씨는 "폭행 이전에 아무런 시비가 생긴 적도 없었다"면서 "가해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43%라고 들었는데 정확하진 않다"고 밝혔다.

이어 "119에 전화할 때는 B씨가 저를 차로로 밀고 난간 쪽으로 밀기만 했으나 112에 전화하자 제 낭심을 차고 옆에 있던 아내의 왼쪽 무릎도 가격했다"며 "교통사고로 인한 것은 일반적인 교통사고 후유증, 목, 어깨, 골반, 다리 발목 쪽 통증 정도이고, 폭행으로는 양쪽 무릎 찰과상 왼손 찰과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제보를 접한 한문철 변호사는 "저 정도면 (B씨가) 맨정신이 아니다. 정상적인 운전을 할 수 없는 상태에서 사고를 냈기 때문에 일단 윤창호법이다.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으로 무겁게 처벌된다. 발로 차고 폭행을 한 것은 상해죄"라고 설명했다.
.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