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치, 토리버치가 명품?" 공모가 논란 시몬느, IPO 흥행할까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30
  • 2021.10.21 14:05
  • 글자크기조절

냉각된 공모주 시장...코스피 상장 도전하는 시몬느액세서리컬렉션

"코치, 토리버치가 명품?" 공모가 논란 시몬느, IPO 흥행할까
"베트남 공장이 문 닫았는데 상장을 감행하냐" 금융감독원 제동에 코스피 상장이 지연된 시몬느액세서리컬렉션이 두 달 만에 상장에 재도전한다. 고평가 논란, 과도하게 높은 구주매출 비율, 최근 IPO(기업공개) 시장의 냉각된 분위기에 상장이 흥행할 수 있을지 시장의 관심이 집중된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시몬느액세서리컬렉션은 18~19일 수요예측을 마치고 오는 25~26일 일반 투자자 청약을 실시한다. 베트남 공장 셧다운 문제로 상장이 한 차례 지연됐으나 공장 가동이 재개되자 원래 책정했던 공모가 그대로 상장을 추진하게 됐다.


공모주 시장 냉각됐는데...구주매출 80% 괜찮나


최근 IPO시장에서는 고평가된 공모가에 증시에 입성하는 기업이 많아지면서 투자자 손실이 잦아지고 있다. 또 증시 부진에 공모주 시장이 빠르게 냉각되자 크래프톤, 롯데렌탈, 케이카 등이 줄줄이 상장 후 공모가를 하회했다. 최근 코스닥 공모를 진행 중인 아이패밀리SC의 경우 대주주가 구주매출을 포기하고 공모가도 희망공모가 밴드 대비 대폭 낮췄지만 일반공모 청약경쟁률이 20.88대 1에 그쳐 흥행에 실패했다.

대중에게 다소 생소한 기업 '시몬느액세서리'는 미국 마이클코어스, 코치, 토리버치, DKNY 등 중저가 브랜드에 완제품을 납품하는 핸드백 ODM(제조, 개발, 생산)업체다. 시몬느액세서리의 연 매출은 2019년 1조원대에 달했으나 지난해엔 코로나 여파로 6218억원을 기록했다. 시장점유율 기준 글로벌 핸드백 시장의 12%를 차지한 핸드백 ODM 1위다.

시몬느는 이번 기업공개를 진행하면서 IPO 물량의 80%를 구주매출로 진행하고 신주는 20%만 발행한다. 구주매출이란 새로운 주식을 발행하는 대신 대주주가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주식을 일반 투자자들에게 매각하는 방식을 말한다. 신주 발행의 경우 청약 대금이 기업으로 유입되지만 구주매출의 경우 투자자의 돈이 기존 대주주의 손으로 들어간다. 기업공개를 통해 대주주가 이익을 현실화(EXIT)하는 대표적인 방식으로, 대주주에겐 이득이지만 미래 성장동력 확보 측면에서 회사에 도움이 안 되는 방식이다.

앞서 IPO 과정에서 공모 흥행에 참패한 케이카의 경우 IPO 물량의 92.86%를 구주매출로 진행했다. 이에 대한 시장의 시선은 곱지 않았고 케이카의 일반 공모 청약경쟁률은 8.7대1로 매우 저조했다. 케이카는 공모가를 2만5000원으로 확 낮춰 공모를 진행했지만 결국 상장후 공모가를 밑도며 투자자에게 손실을 안겼다.

시몬느 역시 이번 공모주 물량의 80%가 구주매출로 이는 재무적 투자자인 블랙스톤PE의 물량이다. 2015년과 2016년 시몬느에 투자한 블랙스톤PE는 이번 공모로 투자금 일부를 회수할 예정이다.

박은관 시몬느액세서리컬렉션 대표이사. /사진=시몬느액세서리컬렉션 제공
박은관 시몬느액세서리컬렉션 대표이사. /사진=시몬느액세서리컬렉션 제공


'얼굴없는 핸드백'에 구찌급 가격...공모가 '거품' 논란


구주매출도 문제지만 시몬느의 공모가 수준도 계속 논란이 되고 있다. 시몬느는 코스피 상장을 위해 기업 가치를 측정하면서 동종업체인 제이에스코퍼레이션은 제외했다. 대신 운동화를 생산하는 화승엔터프라이즈와 외국기업 4곳까지 총 5개 기업의 평균 PER(주가수익비율) 30배를 도출했다.

시몬느는 5개 기업의 평균 PER 30배에서 24%~38% 공모가 할인 적용한 PER 18배~23배로 희망 공모가 밴드 3만9200~4만7900원을 산출했다. 공모가 할인을 적용했지만 제이에스코퍼레이션의 PER 7.4배에 비하면 2~3배에 달하는 공모가다. 글로벌 1등 ODM이라는 점을 고려해도 PER 10배도 아닌, 18배~23배는 동종업체 대비 과하게 높은 수치다.

참고로 프랑스 파리 증시에 상장된 굴지의 명품 핸드백 기업 LVMH(루이비통 모에 헤네시) PER이 35배 수준이다. 구찌 그룹 케링의 경우 PER 25배 수준에 주가가 형성돼 있다. 케링 그룹은 구찌, 생로랑, 보테가베네타, 발렌시아가, 알렉산더 맥퀸 등 굴지의 명품 브랜드를 보유하고도 PER 25배에 그쳤다.

마이클코어스, 코치 등 미국 중저가 핸드백 브랜드에 제품을 납품하는 시몬느가 글로벌 명품 핸드백 그룹과 유사한 기업가치를 요구한 것이다. 시몬느는 코치, 마이클코어스, 토리버치 등 자사가 납품하는 브랜드를 '명품'이라고 부르고 있으나 기본적으로 명품은 외부에 위탁을 주고 대량생산하지 않는다. 또 한국에서도 그리고 미국에서도 코치와 토리버치같은 브랜드는 '중저가백'이라는 인식이 보편적이다.

11월 초 코스피에 상장할 시몬느액세서리는 2019년 매출액이 1조178억원, 영업이익 1351억원, 당기순이익 1061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19 충격에 매출액은 전년비 39% 줄어든 6218억원 영업이익은 65.4% 감소한 467억원에 그쳤다. 올해 상반기에는 미국 소비시장 회복으로 매출액이 3335억원, 영업이익은 434억원, 당기순이익 345억원을 기록하며 회복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00억 쏘는 정부…"1인당 숙박비 3만원·휴가비 10만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