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28개 여론조사 전수분석...12월 첫째주 尹 36.1%vs李 35.5%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769
  • 2021.12.06 05: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편집자주] 들쭉날쭉 여론조사는 이제 그만.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이 매주 월요일 '통합 지지율'을 독자 여러분께 제공합니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등록된 모든 여론조사를 분석해 '경향성'을 고려한 평균적 수치를 산출합니다. 관련 분야 최고 권위자인 한규섭 서울대 교수 연구팀과 함께 합니다.
328개 여론조사 전수분석...12월 첫째주 尹 36.1%vs李 35.5%
12월 첫째 주 현재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에 등록된 모든 여론조사를 전수 분석한 결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지지율 36.1%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35.5%)를 0.6%포인트(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후보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는 양상이지만 지난 3일 심야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의 이른바 '울산 담판 회동'은 반영되지 않은 결과다. 이번 주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가 본격 출범할 경우 윤 후보의 지지율은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된다.

6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이 한규섭 서울대 교수 연구실에 의뢰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두 후보의 지지율은 이 같이 확인됐다. 이번 분석은 올해 1월4일부터 12월3일 이전까지 여심위에 등록된 328개 여론조사 결과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특정 후보 등에 유·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 개별 여론조사업체의 '경향성'을 산출해 이를 보정한 수치를 기준으로 평균 지지율을 계산했다. 가령 A업체가 그동안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B후보가 해당 기간 다른 여론조사 결과에 비해 지지율이 더 높게 나오거나 낮게 나오는 경향을 보인 경우 이를 반영한 수치를 바탕으로 '통합 지지율'을 분석했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2021.12.02.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2021.12.02.
이번 조사에서 이재명 후보는 전주 대비 0.8%p 하락했고 윤석열 후보는 5.9%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후보의 지지율 하락은 조동연 교수가 사생활 논란으로 홍역을 치른 영향이 일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 후보가 지난 3일 오후 조 교수의 사퇴를 공식 수용한 만큼 이번 조사에 그 영향이 온전히 반영됐다고 보기는 어렵다. 여론조사 업체의 조사 시간에 따라 응답자의 답변이 달라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윤 후보의 지지율이 불과 한 주 만에 5%p 이상 하락한 것은 지난주 정치권을 강타한 국민의힘 내분 사태 탓이다. 다만 국민의힘 갈등 역시 3일 심야에 타결돼 이번 조사 결과에는 배제됐다.

한규섭 교수는 "5.9%p 하락은 1주일 사이에 굉장한 수준"이라며 "윤 후보가 후보 확정된 직후 1주일 사이에 컨벤션 효과가 7~8%p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의 경우 주 초반보다 주 후반에 지지율이 낮은 조사 결과가 많이 나왔다"며 "2016년 총선 때 당시 박근혜 대통령과 김무성 당 대표 간에 싸움이 났을 때와 비슷한 상황으로 당내 갈등 때문에 지지율이 많이 떨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를 지지한 유권자들 일부가 유보적 태도로 돌아섰다는 의미다. 다른 후보들의 지지율은 특별한 변동이 없어서 당내 갈등에 실망했던 표심이 이 후보나 제3지대 후보 지지로 돌아선 것은 아니다.

뒤집어 얘기하면 지난 3일 심야 국민의힘 내분 사태가 전격적으로 해결됐기 때문에 지지율이 다시 회복할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한 교수는 "같은 기간 이 후보의 지지율이 올라간 게 아니기 때문에 '원팀 선대위' 효과가 반영될 다음 주에는 얼마든지 윤 후보의 지지율이 올라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