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NFT, 메타버스보다 성장률 높다"…증권가가 말하는 이유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791
  • 2021.12.12 1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간 베스트리포트

"NFT, 메타버스보다 성장률 높다"…증권가가 말하는 이유
머니투데이 증권부가 선정한 12월 둘째주 리포트는 총 3건입니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의 '2022년에 주목해야 될 기업(NEW (7,530원 ▼250 -3.21%))' △윤창배·임성국·성현동·이동륜·이선화·최용현 KB증권 연구원의 '직접 만들어본 NFT' △서병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의 '코인이 주도하는 미래금융'입니다.




위드코로나부터 메타버스 수혜까지…'이 종목 주목하라'


이기훈 연구원은 'NEW'의 영화 유통 산업이 위드코로나를 맞아 빠르게 턴어라운드(실적개선)에 나설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또한 계열사인 스튜디오앤뉴는 시리즈물 제작을 통한 고성장, VFX(시각효과) 자회사는 메타버스 시대 도래로 가치 상승이 기대된다고 평가했습니다.

다음은 리포트를 요약한 내용입니다. (원문보기)
☞'원문보기'는 네이버·다음 등 포털 사이트가 아닌 머니투데이 홈페이지에서만 가능합니다.

코로나19로 영화 및 관련 자회사인 유통·영화관의 부진으로 연결 실적은 다소 아쉽지만, 위드코로나로 전환되면 빠르게 턴어라운드할 것이다.

계열사 '스튜디오앤뉴'는 시리즈물 제작이 가장 가시화된 제작사다. 드라마 제작 산업은 다음 작품의 흥행을 담보할 수 없기 때문에 콘텐츠 팬덤화가 이뤄진 시즌제 및 시리즈물의 제작에 대한 가치가 높을 수밖에 없다. 스튜디오앤뉴는 디즈니와 5년간 장기 콘텐츠 파트너쉽을 체결했고, 매년 1편 이상 웹툰 기반 작품을 시즌제 및 시리즈물로 공급할 가능성이 높다.

메타버스 시대가 온다면 VFX사들의 가치가 점점 증가할 것이다. VFX 자회사 'eNgine'은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 디즈니+ 오리지널 '무빙' 등의 VFX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메타휴먼 '루시'의 고도화를 위한 협력도 진행하고 있다. 당분간 적자 구조가 이어지겠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다양한 사업 기회를 통해 고성장할 것이다.



"NFT, 메타버스 성장률 능가할 것"…이유는?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상암DMC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디지털 대한민국 '청년과 함께 미래를 그리다' 행사에 참석해 메타버스를 활용하여 녹도의 초등학생과 대화하고 있다. 2021.12.02.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상암DMC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디지털 대한민국 '청년과 함께 미래를 그리다' 행사에 참석해 메타버스를 활용하여 녹도의 초등학생과 대화하고 있다. 2021.12.02.

KB증권 리서치센터는 NFT(대체불가능토큰)에 대해 장장 79페이지에 걸쳐 분석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제작을 통해 직접 경험한 NFT의 개념부터 전망, 수익모델과 관련 종목까지 꼼꼼히 분석해 NFT의 A부터 Z까지 제시했습니다. KB증권은 메타버스보다 NFT의 성장률이 더 높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NFT 관련 종목으로는 카카오 (55,900원 ▲1,300 +2.38%), 엔씨소프트 (454,500원 ▲1,500 +0.33%), 하이브 (144,000원 ▲6,000 +4.35%), 펄어비스 (43,800원 ▲1,100 +2.58%), 다날 (5,650원 ▲90 +1.62%), 서울옥션 (17,300원 0.00%), 파수 (9,280원 0.00%), 폴라리스오피스 (1,555원 ▲50 +3.32%)를 꼽았습니다.

다음은 리포트를 요약한 내용입니다. (원문보기)
☞'원문보기'는 네이버·다음 등 포털 사이트가 아닌 머니투데이 홈페이지에서만 가능합니다.

NFT 등장으로 인한 가장 큰 변화는 희소성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장이 만들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거래가 많아질수록, 비싼 가격에 팔릴수록 작가에게 유리해지는 시스템이다. 원작자에게 정당한 보상이 가능한 세상이 열리게 된 것이다.

현재 NFT 시장은 구매자 우위의 시장이 형성돼 있다. 희소성을 바탕으로 특정 NFT를 구매하려는 수요가 더 많기 때문에 자신의 자산을 판매하려는 사람들의 유입이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판단된다. 가상자산에 익숙한 소수의 자본가 중심의 시장에서 대중의 소액 투자자로 무게중심이 이동하면서 성장사이클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메타버스의 수익모델 근간은 유료아이템 판매, 광고 및 각종 전시 등으로 구성된다. 신뢰에 기반한 구매의 근간에는 NFT가 있다. NFT는 메타버스뿐만 아니라 현실에서도 디지털 콘텐츠의 소유권을 증명할 수 있어 메타버스의 성장률을 능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NFT 생태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확장성이다. 참여자들이 플랫폼 안에서 스스로 가치를 만들면서 유입이 나타나고, 그 과정에서 플랫폼 전반의 생태계 확장이 나타난다. 지속적인 참여자의 유입을 가능하게 하는 선두 기업들 중심으로 시장이 재편될 것으로 예상한다.



코인이 주도하는 미래 금융…궁금하다면?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비트코인이 주말 한때 22% 폭락하며, 4만 2,000달러 선이 붕괴됐다가 다시 회복세를 보인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지원센터 전광판에 표시된 비트코인 가격이 6,060만원대로 거래되고 있다 2021.12.06.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비트코인이 주말 한때 22% 폭락하며, 4만 2,000달러 선이 붕괴됐다가 다시 회복세를 보인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지원센터 전광판에 표시된 비트코인 가격이 6,060만원대로 거래되고 있다 2021.12.06.

서병수 연구원은 최근 금융투자업계의 뜨거운 감자인 '가상자산'에 대한 분석 보고서를 54페이지에 걸쳐 내놓아 눈길을 끌었습니다. 서 연구원은 가상자산을 국가 시스템 관점, 민간 경제주체 관점 등 각기 다른 주체별로 분석하고 더 나아가 금융산업의 미래 전망까지 제시해 주목을 받았습니다. 서 연구원은 가상자산 관련 해외 종목으로 실버게이트 캐피탈과 코인베이스를 제시했습니다.

다음은 리포트를 요약한 내용입니다. (원문보기)
☞'원문보기'는 네이버·다음 등 포털 사이트가 아닌 머니투데이 홈페이지에서만 가능합니다.

각국 정부는 가상자산을 부정 내지 무시해왔으나, 작년 이후 가상자산은 더 이상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커졌다. 국가의 민간 가상자산에 대한 시각은 이중적이다. 가상자산은 통화와 금융 시스템 전반을 위협할 수 있는 반면, 동시에 미래 성장산업을 육성하는데 핵심요소이기 때문이다.

가상자산의 가능성에 주목하고 투자하는 민간 경제주체들이 늘고 있다. 초기 전통 금융기관은 가상화폐를 부정하려고 했으나 이제는 전통 금융기관도 가상화폐를 포함한 가상자산에서 기회를 포착하고 투자를 늘리고 있다. 가상화폐 내에선 비트코인의 일방적 독주가 끝나고 이더리움을 포함한 알트코인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DeFi(탈중앙화금융)은 별도의 금융 중개자에 의존하지 않는 블록체인 기반 금융이다. DeFi는 정부와 금융기관의 신뢰를 기반으로 구축된 기존 금융의 틀을 완전히 바꿀 수 있다. DeFi는 거래소, 대출/차입, 자산관리, 파생상품, 지급 등 이미 다양한 분야에서 구현되고 있다.

현실적으로 민간 가상자산에 투자하는 방법으로 가상화폐 직접 투자, 가상화폐와 직접 관련된 기업 및 펀드에 투자, 가상화폐 사업을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추진하거나 할 예정인 기업에 투자 등을 꼽을 수 있다.

주목할 ETF(상장지수펀드)로 '글로벌 X 블록체인 ETF'와 '글로벌 X 블록체인&비트코인 스트레테지 ETF'를, 최선호주로 실버게이트 캐피탈과 코인베이스를 제시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TV·냉장고 재고 쌓였는데…'블프' 파격 할인 못하는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