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눈 앞에 재현된 별빛" LGD가 선보인 차세대 TV패널 OLED EX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1.12.29 14:16
  • 글자크기조절
LG디스플레이 모델이 차세대 TV 패널 'OLED.EX'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모델이 차세대 TV 패널 'OLED.EX'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새까만 밤하늘 속 빛나는 별을 직접 마주한 듯한 기분.

LG디스플레이가 새롭게 내놓은 차세대 TV패널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EX(Evolutionary Experience)'를 처음 본 후 든 생각이다. 주전자에서 똑똑 떨어지는 물방울 역시 입체적으로 다가왔다.

LG디스플레이가 29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EX테크놀로지'를 적용한 OLED EX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OLED EX는 기존 OLED보다 화면밝기(휘도)가 30%높아 햇살이 강물에 반사돼 반짝이는 입자와 나뭇잎의 결 하나하나까지 정교하고 입체감있게 표현한다. 'EX'는 OLED의 끊임없는 진화(Evolution)를 통해 고객에게 진화된 경험(Experience)를 제공하겠단 의미를 담은 브랜드명이다. 지난 10년간 LG디스플레이의 패널 개발 기술역량을 총동원한 제품이란 설명이다.

OLED EX의 핵심인 EX테크놀로지는 '중수소 기술'과 '개인화 알고리즘'으로 요약된다. 중수소 기술은 말그대로 무거운 수소를 의미하는데, 유기발광 소자의 주요 요소인 기존의 수소 원소보다 2배 무겁다. 이 때문에 중수소를 적용한 소자는 기존 소자보다 물리적 안정성이 높고 강하다. 더 강해진만큼 밝기를 높여도 고효율을 유지한다. 진민규 LG디스플레이 라이프 디스플레이 프로모션 담당은 "중수소로 치환된 소자로 인해서 OLED EX는 눈으로 보는 것과 비슷한 차원을 구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중수소는 약 6000개의 수소 원소 중 1개꼴로 자연계에서 극소량으로 존재하는 귀한 수소다. 오창호 LG디스플레이 대형사업부장(부사장)은 이를 안정적으로 확보하는데에만 4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중수소 치환 기술은 향후 대형제품뿐만 아니라 중소형과 오토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OLED 패널을 제어하는 알고리즘 역시 진화했다. LG디스플레이는 머신 러닝 기반의 '개인화 알고리즘'을 독자 개발해 OLED EX에 적용했다. 개인화 알고리즘은 사용자 개개인의 시청 패턴을 데이터화해 학습한 후, 3300만개에 이르는 유기발광 소자의 개별 사용량을 예측한다. 과거 데이터를 기반한 예측을 통해 각 소자에 들어가는 에너지 투입량을 정밀하게 제어할 수 있고, 영상의 디테일과 색을 더욱 정교하게 표현한다고 LG디스플레이는 설명했다.

기술뿐만 아니라 디자인도 놓치지 않았다. OLED EX는 기존 패널의 베젤을 30%줄였다. 65인치 기준 기존 6밀리미터(mm)에서 4밀리미터(mm)대로 줄였다. 진 담당은 "현존하는 OLED패널 중 가장 심미적 디자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화질과 디자인 등 어느하나 타협하지 않는 소비자를 위한 LG디스플레의 혁신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OLED EX패널은 내년 2분기부터 TV패널 전 시리즈에 적용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늘어나는 OLED TV패널 수요를 맞추기 위해 생산 능력을 끌어올리고 있다. 올해 7월 광저우 공장 증설 투자를 통해 연간 1000만대까지 출하할 수 있게 됐다.

오 부사장은 " 올해 전체 TV 시장이 지난해 대비 12% 역성장하는 와중에도 OLED 제품은 약 70% 성장이라는 성과를 거두었다"며 "OLED 소자의 진화, 알고리즘의 진화, 디자인의 진화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쟁사인 삼성전자가 내년부터 QD(퀀텀닷)기반의 OLED TV를 출시하기로 한 것과 관련, 오 부사장은 "경쟁사의 진입을 환영한다"며 "파트너가 생긴만큼 OLED 시장이 더욱 커지고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방 없는 밸류업 실망"…금융주 팔고 아파트 '줍줍'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