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갈비 훔친 일본인, 고든램지가 참교육? '국뽕 유튜브' 알고보니…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03
  • 2022.01.06 06: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고든 램지 셰프의 '헬스키친' / 사진=유튜브 캡처
고든 램지 셰프의 '헬스키친' / 사진=유튜브 캡처
'일본 유명 셰프 참교육 시켜버린 고든 램지'

지난달 한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이 같은 제목의 영상은 업로드 3주 만인 5일 현재 308만회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영상에서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셰프 고든 램지가 '갈비'를 일식으로 속이려 한 요리대회 참가자를 혼냈다고 설명했다.

수차례 한국 방문으로 한식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고든 램지가 일본인 셰프의 속임수를 적발했다는 것이다. 이어 채널 운영자는 전 세계의 언론이 일본인의 '갈비 훔치기'를 비난했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높은 조회수를 기록한 이 영상은 댓글에서도 "갈비를 일식으로 둔갑하려 하다니 어이없다", "일본인 참가자는 요리가 아닌 도둑질을 하러 온 것", "고든 램지 셰프님 한식을 사랑해주고 제대로 된 사실을 지적해주셔서 감사하다" 등의 일본인을 비난하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하지만 확인 결과 이는 실재하지 않는 내용이다. 영상은 고든 램지의 인기 예능프로그램 '헬스키친' 시즌 6의 5화에서 따 왔지만, 갈비는 등장하지 않는다. 고든 램지가 동양계 참가자에 화를 내는 것은 단순히 스테이크를 태워 먹었기 때문이었다. 참가자의 이름은 '아만다 텍 무어'(Amanda Tek Moore)로 일본인이라는 언급도 나오지 않는다.

채널의 운영자는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국내 유튜브 시청자들의 반일 감정을 자극해 막대한 조회수를 얻은 것이다. 유튜브에서 조회수는 광고 수익과 직결된다. 이 때문에 자극적인 섬네일이나 제목을 달기도 하지만, 이처럼 없는 사실을 꾸며내는 것은 지나친 행위라는 비판이 나온다.



유튜브 채널들 과도한 조회수 장사에 없는 사실 꾸며내기도


갈비 훔친 일본인, 고든램지가 참교육? '국뽕 유튜브' 알고보니…
이른바 '국뽕'(과도한 애국주의) 유튜버들의 과도한 조회수 장사는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한국에 대한 외신의 작은 언급을 확대 해석하는 것은 물론, 없는 사실을 꾸며서까지 콘텐츠를 제작하는 경우가 최근 늘고 있다.

일부 국뽕 유튜브는 '푸틴, 한국에게 핵탄두 넘긴다는 상황', '삼성 파산 직전 애플 인수할까', '영국은 한민족이 세운 국가' 등의 제목을 달아 클릭을 유도한다. 객관적 근거가 없는 영상임에도 조회수는 수십만회에 달한다. 국민감정이 좋지 않은 중국과 일본은 상습적인 날조 대상이 되기도 한다.

이런 현상은 K-팝, K-방역 등 한국 문화에 대한 세계적인 주목도가 올라간 지난해부터 더욱 심각해지는 양상이다. 구독자 55만명을 보유한 '에스오디 SOD'라는 채널에서는 일부 국뽕 유튜브가 제작되는 방식대로 영상을 만들기도 했다. 최소한의 사실만 가지고 확대·왜곡을 통해 사람들을 속이는 과정을 직접 보여준 것이다.

영국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의 '디지털 뉴스리포트 2021'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유튜브를 통해 뉴스를 이용하는 비율이 44%에 달한다. 전체 조사대상국 평균 20%보다 크게 높아 국뽕 유튜브를 단순한 흥밋거리로 보기만도 어려운 상황이다.



유튜브 허위 정보 경험 비율 58.4% 가장 높지만, 해결 방법은…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정작 유튜브 내에서는 부정확한 정보를 다루는 콘텐츠를 퇴출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유튜브는 국내법이 아닌 미국 캘리포니아주 법을 따른다.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업무·공무집행을 방해하는 결과가 아니고서는 규제가 어렵다. 국뽕 유튜브는 피해자나 피해 사실이 모호해 이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정치권에서는 유튜브나 1인미디어 같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가짜뉴스 유통 규제 법안을 발의해 놓고도 별다른 논의에 나서지 않는 상황이다. 지난달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발간한 보고서에서는 허위 정보를 경험한 경로를 묻는 질문에 유튜브라고 답한 비율이 58.4%로 가장 높았다.

송경재 상지대 교양학부 교수는 "국뽕 콘텐츠의 경우 유튜브만의 특별한 것이라기 보다는 시기적으로 주변국과의 사이가 좋지 않을 때마다 국수주의를 자극하는 측면에서 꾸준히 있어왔다"며 "왜곡된 정보라고 해도 제작자가 자신의 생각이나 견해라고 주장할 경우 처벌이 어려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송 교수는 "'원클릭 신고 제도' 등 사후적으로라도 모니터링을 강화해서 사실이 아닌 정보의 경우에는 걸러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