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환승연애' 이코코, 재벌 회장 루머에…"식사 한번, 카톡 왔지만"

머니투데이
  • 김지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123
  • 2022.01.13 14:08
  • 글자크기조절
사진=이코코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이코코 인스타그램 캡처
걸그룹 출신 유튜버 이코코가 이재환 전 CJ 부회장과의 개인적인 친분으로 티빙 '환승연애'에 섭외됐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코코는 지난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공식적인 소속사를 갖고 있지 않아 입장 표명이 늦어졌다"며 "세간에 떠돌고 있는 저에 대한 의혹들에 대해 진정성 있고 솔직하게 답변 드리고 싶다"고 적었다.

먼저 이코코는 이 전 부회장과의 첫 만남에 대해 "2020년 말 식사 자리에서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그는 "수년 전부터 소속사 없이 개인적으로 활동했다. 특히 어머니가 제 일을 많이 도와주셨었다"며 "2020년 말 즈음 어머니 친구분과 이 전 부회장이 식사자리를 갖게 되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어머니 친구분은 이 전 부회장과의 식사자리에 저를 초대하고 싶다고 제안하셨고 해당 식사자리에서 이 전 부회장을 처음 뵈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식사자리를 마지막으로 이 전 부회장과 실제 대면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또 "이 전 부회장으로부터 개인적인 카톡이 수차례 온 적은 있으나 어른에 대한 예의를 지키기 위한 수준에서 한 두 번의 답변을 한 적이 있을 뿐"이라며 "단 한 번도 내 양심에 어긋나는 내용의 메시지를 나눈 적 없다"고 했다.

이코코는 이 전 부회장 덕분에 '환승연애'에 섭외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환승연애'는 CJ 계열 OTT업체인 티빙이 제작한 연애 예능 콘텐츠 프로그램이다.

그는 "'환승연애' 프로그램 섭외의 경우 인스타그램 등에 나타난 저의 이미지를 보고 진행됐다. 두 달 동안 수차례의 전화 인터뷰와 현장 인터뷰 끝에 프로그램 최종 출연이 결정됐다. 부적절한 섭외 과정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코코는 앨범 유통과 관련해 이 전 부회장의 특혜를 받았다는 루머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그는 "저는 저의 앨범을 대부분의 가수들이 사용하는 앨범 유통 표준계약서를 통해 계약하고 발매했다. 어떠한 특혜도 받지 않았다"며 "부끄럽지만 사실 저의 앨범 유통 수익도 몇 만원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필요하다면 앨범 수익 통장과 내역까지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앞서 지난해 11월 한 방송에서는 이 전 부회장이 걸그룹 출신 연예인 A씨와 나눈 메시지 내용이 공개돼 파장이 일었다. 해당 보도 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A씨가 '환승연애' 여성 출연진 중 한 명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네티즌들 사이에서 A씨가 이코코라는 추측이 이어졌다.

이코코는 2016년에 그룹 '코코소리'로 활동한 바 있으며 '환승연애' 여성 출연진들 중 유일한 걸그룹 출신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해당 입장 표명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확하게 알려줘서 감사해요", "마음 고생 심했을 듯", "언니 믿어요", "입장 밝혀줘서 속 시원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에 6억짜리 아파트 어디 있나요" 실수요자 한숨 커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