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우디 왕세자 만난 文대통령 "수소산업 미래 함께 주도하자"

머니투데이
  • 리야드(사우디아라비아)=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18 22: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리야드=뉴시스] 김진아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킹칼리드 국제공항 왕실터미널에서 환담하고 있다. 2022.01.18.
[리야드=뉴시스] 김진아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킹칼리드 국제공항 왕실터미널에서 환담하고 있다. 2022.01.18.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리야드 야마마 궁에서 회담을 갖고 수교 60주년을 맞은 양국 간 우호.협력 관계 발전을 평가하고 기존의 협력 분야에 수소산업 등 미래 산업을 더할 수 있는 실질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한·사우디 양국이 1962년 수교 이래 60주년을 맞은 뜻 깊은 해에 사우디를 방문하게 돼 기쁘다"며 "양국 관계 발전의 토대가 돼 온 에너지, 건설·플랜트 등 인프라 협력이 수소에너지, 원전·방산, 지식재산, 정밀의료 등 미래 유망 분야로 더욱 확장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문 대통령의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2019년 방한 이후 2년 반 만에 문 대통령을 다시 만나 기쁘다"며 "한국은 사우디의 중요한 우방국으로서 문 대통령의 금번 방문을 통해 양국 간 협력이 더욱 활발해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사우디 정부가 경제·사회 변혁을 위해 추진 중인 '사우디 비전2030' 정책을 높이 평가한다"며 "'한·사우디 비전2030 위원회'를 통해 한국이 중점 협력국으로 참여함으로써 양국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상생 협력의 중요한 기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금번 방문 계기 제3차 '한·사우디 비전2030 위원회' 개최를 통해 과학.기술, 인공지능(AI), 보건.의료, 디지털 등 제반 분야에서 구체적 협력 방안을 모색함으로써 양국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동반자로서 공고한 토대를 마련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리야드=뉴시스] 김진아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킹칼리드 국제공항 왕실터미널에서 환담하고 있다. 2022.01.18.
[리야드=뉴시스] 김진아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킹칼리드 국제공항 왕실터미널에서 환담하고 있다. 2022.01.18.
모하메드 왕세자는 이에 대해 "'사우디 비전2030' 이행에 있어서 한국의 참여에 대해 기대가 크다"며 "'한·사우디 비전2030 위원회'의 기여에 대해 평가하고 이번 제3차 '한·사우디 비전2030 위원회' 회의를 통해 구체 협력 성과가 도출되길 바라며 양국 간 협력이 더욱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한·사우디 간 60여년간 신뢰 관계로 이어져 온 에너지, 인프라·건설, 원전 및 방산 분야 등에서의 협력이 더욱 심화되기를 희망한다"며 "특히 모하메드 왕세자가 주도하는 메가 프로젝트인 스마트 시티(네옴 시티) 건설에 더욱 많은 우리 기업들의 참여를 기대하며 사우디 투자자들의 한국 내 투자가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한국의 기업들이 '네옴 시티' 등 사우디의 프로젝트에 더욱 많이 참여하기를 희망하며 한·사우디 양국 기업 간 호혜적 투자 협력이 더욱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종래의 협력 분야뿐 아니라 수소 청정에너지, 지식재산, AI, 교육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구체적 협력을 발굴해 양국이 미래를 함께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하고 특히 양국이 수소 에너지 관련 강점과 노하우를 공유하여 사우디의 탄소배출 '넷 제로' 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한국이 그린 에너지와 디지털 분야에서 이룩한 고도의 발전을 높이 평가하고 사우디가 206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한국이 관련 분야에서 사우디에 다양한 선진 기술 및 노하우를 공유해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리야드=뉴시스] 김진아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킹칼리드 국제공항 왕실터미널에 도착해 영접 나온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공식환영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2.01.18.
[리야드=뉴시스] 김진아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킹칼리드 국제공항 왕실터미널에 도착해 영접 나온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공식환영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2.01.18.
문 대통령은 이외에도 중동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걸프협력회의(GCC)의 역할과 모하메드 왕세자의 노력을 평가하며 모하메드 왕세자는 앞으로도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계속해서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자는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위한 대화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 등을 포함한 비핵화와 공동 번영의 한반도 건설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설명했고, 모하메드 왕세자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의 모든 노력을 지지하며 평화를 향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사우디도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사우디는 중동·아랍권의 유일한 G20 회원국으로서 중동 지역 내 우리나라의 최대 교역국이자 최대 원유공급국이다. 2019년 모하메드 왕세자의 방한에 이어 2년 반 만에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으로 양국 간 지속가능한 성장 협력을 위한 공고한 기틀을 다진 것으로 평가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2019년 모하메드 왕세자 방한에 이어 이번 문 대통령의 답방으로 양국 간 우호 교류 증진과 협력 잠재력을 확인하고 구체적인 협력 방향성을 제시함으로써 양국 관계 발전에 공고한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며 "특히 모하메드 왕세자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어려움에도 사우디를 방문한 문 대통령을 공항에서 직접 영접하고 오랜 시간 문 대통령과 긴밀한 대화를 나누는 등 각별한 우의를 표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 금기어 된 삼전·카카오...'반려주식' 죽기 전 팔 수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