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4억 용산아파트 '반토막'…수상한 직거래, 탈탈 턴다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6,119
  • 2022.01.24 14: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16일 서울 시내의 공인중개사 사무실에.  2022.1.16/뉴스1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16일 서울 시내의 공인중개사 사무실에. 2022.1.16/뉴스1
서울 집값 상승세가 멈추고 하락반전 직전까지 밀린 가운데 주요 단지에서 실거래 가격이 절반 가량 떨어진 '직거래'가 나오고 있어 국토교통부가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때 '마용성'이라고 불리며 서울 집값 상승을 주도했던 용산구에서는 실거래가격이 직전 14억원대에서 최근 7억원으로 '반토막' 난 사례가 나왔다. 국토부는 집값 하락을 틈타 가족간 증여성 직거래가 급증할 것을 우려해 오는 4월부터 직거래에 대해서 사실상 전수조사를 할 방침이다.


용산구 삼성래미안 59㎡ 10월에 14.3억→12월에 7억.. 알고보니 '직거래'


2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도원동 삼성래미안 전용 59.94㎡(12층)이 지난해 12월 15일 7억원에 매매계약됐다. 같은 아파트의 같은 면적의 직전 실거래는 지난해 10월 2일 성사됐다. 당시 매매가격은 14억3000만원(9층)으로 '신고가'를 찍었다. 10월에 최고가를 찍고 나서 두달여 만에 가격이 무려 7억3000만원 가량 급락했다고 볼 수 있다.

15개동에 1458가구가 입주한 이 아파트에는 59.94㎡ 매물이 현재 2~3개 나와 있다. 매도인이 부르는 '호가'는 약 13억원~14억원대로 신고가를 찍은 지난해 10월 대비 1억원 가량 낮아졌다. 다만 12월에 실거래된 7억원에 비해선 여전히 2배 가량 높게 시장 가격이 형성됐다고 볼 수 있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가격이 11억원~12억원이라면 몰라도 절반 가량 낮춰서 거래됐다는 것은 정상거래라고 보기 어렵다"며 "제대로 조사를 해 봐야 알겠지만 가족이나 지인 사이에 증여를 하지 않고 증여성으로 가격을 대폭 낮춘 매매거래라고 인근 중개업소들은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용산구를 포함해 서울 집값 상승세가 멈췄다고는 해도 급하지 않은 집주인들은 아직은 호가를 수억씩 내리지 않고 있다"며 "가격이 더 떨어지길 원하는 매수자도 적극 매수를 하지 않기 때문에 '매매거래가 실종'됐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용산구 삼성래미안은 지난해 12월 '7억원 거래' 이외는 단 1건도 성사되지 않았다.

국토부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공인중개사를 끼지 않은 '직거래'를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통해 공개하도록 하고 있다. 공인중개업계 관계자의 말대로 삼성래미안 59.94㎡ 7억원 거래는 '직거래'인 것으로 확인된다. 중개사를 낀 경우는 중개사의 소재지가 함께 나와야 한다.

14억 용산아파트 '반토막'…수상한 직거래, 탈탈 턴다


"잔금 치르면 이상거래 여부 조사 시작"...집값 하락틈탄 부모-자녀 '직거래' 급증 예상에 국토부 4월부터 조사 착수


용산구 아파트 '직거래'가 실제로 '이상거래'인지 여부와 관련, 국토부 관계자는 "특정 거래에 대해 이상거래 유무를 곧바로 판단하거나 공개하고 있지 않다"며 "계약이 성사되면 2~3일 안에 내부적으로 갖고 있는 이상거래 기준에 따라 '모니터링'을 한다. 이후에 잔금까지 모두 치러지면 그 때 본격적인 실거래 조사를 한다고 보면 된다"고 밝혔다. 매매계약후 실거래 신고를 했지만, 잔금을 치르기 전 여러 사유로 계약이 취소되는 사례도 있어서다.

서울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멈추고 하락세로 전환하면 가격을 대폭 낮춘 '이상거래'나 '직거래'가 속출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비싼 증여세를 내고 증여하기 보다는 가격 하락기를 틈타 가격을 수억씩 많이 내려 가족간 매매거래를 할 경우 세금을 대폭 줄일 수 있어서다. 실제로 이날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해 12월 전국 아파트 10건중 8건이 최고가 대비 하락거래"라면서 용산구 삼성래미안 '7억원 실거래가'를 하락 거래 사례로 들기도 했다.

"올해 집값이 하향 한정세로 갈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국토부도 '직거래'를 통한 이상거래를 집중 조사하기로 했다.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부모, 자녀 등 특수관계의 직거래에 대해 오는 4월부터 조사에 착수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부모자녀 특수 관계간의 직거래가 올해 중요한 실거래 조사 대상으로 선정됐다"이라며 "조사를 착수하는 시점에 구체 기준을 공개하고 정보를 축적해서 이상거래를 모두 잡아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14억 용산아파트 '반토막'…수상한 직거래, 탈탈 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바이든의 2박3일…반도체로 시작해 전투기로 끝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