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투비소프트, NFT로 안무저작권 시장 공략

머니투데이
  • 황선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16 10:38
  • 글자크기조절

MTIR sponsor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사 '투비소프트'가 대체불가능토큰(NFT)을 기반으로 안무저작권 시장에 진출한다.


투비소프트는 지난달 22일 세계적인 퍼포먼스 댄스 그룹인 ‘저스트절크’와 NFT 기반 안무저작권 보호와 거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투비소프트는 현재 안무저작권 보호를 위한 플랫폼을 설립 중이다. 작곡가 및 작사가의 음원저작권처럼 안무가의 안무저작권도 보호한다는 취지다. 현재 안무는 음악과 다르게 저작권을 보호받지 못하고, 저작권 수익도 창출할 수 없는 구조다.

투비소프트 관계자는 "안무를 NFT 형태로 보유하게 하고, AI를 통해서 안무의 유사성을 판단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