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전자 '성공DNA' 공유…협력사 신입직원들 "애사심이 쑥"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28 05: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직장에서 지켜야 할 기본 예절부터 경영전략, 정보보안 등 업무에 꼭 필요한 지식까지 얻을 수 있었어요." (정우용 테에스이 사원)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강사들의 목소리, 교육생들의 얼굴을 생생히 체감하니까 단순하게 화상 강의를 보는 게 아니라 모두가 함께 존재한다는 느낌을 받았어요." (김민주 아데카코리아 사원)

이달 14일부터 닷새 동안 진행된 삼성전자의 '2022년 협력회사 신입사원 1차 입문교육'. 이 과정을 수료한 14개 협력사 70명의 신입사원은 한결같이 교육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 프로그램은△올바른 직업관 △정도경영·산업보안 △소통과 협업 △기업경영 이해 △비전·생애설계 등 삼성전자 신입사원 입문교육 커리큘럼과 비슷하게 구성된다.

올해는 온라인 교육의 실재감을 높이고 교육 몰입 및 참여를 강화하기 위해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을 활용했다. 삼성전자의 협력사 전용 연수원인 상생협력아카데미 교육센터를 메타버스로 구현한 상생협력타운에서 교육이 진행됐다.

지난 14일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 '상생협력아카데미'에서 '2022 협력회사 신입사원 입문교육' 1차 과정이 메타버스를 활용한 실시간 비대면 교육으로 실시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지난 14일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 '상생협력아카데미'에서 '2022 협력회사 신입사원 입문교육' 1차 과정이 메타버스를 활용한 실시간 비대면 교육으로 실시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협력사 요청에 경영진이 직접 움직였다…이후 10년째 지속


이 교육 프로그램의 시작은 1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13년 삼성전자와 협력사간 교류회인 '상생협력데이'가 열렸던 때다. 김영재 삼성전자 협성회장(대덕전자 대표) 등이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 경영진에 구인난을 호소하며 "삼성전자의 신입사원 입문교육을 협력사에도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당시는 삼성전자가 협력사를 위해 '상생협력아카데미'를 막 설립했던 때였다. 삼성전자 경영진이 상생협력아카데미에 협력사의 요구를 직접 전달하면서 곧바로 교육이 진행됐다.

상생협력아카데미는 △삼성전자의 글로벌 기술과 노하우를 협력사에 공유하는 컨설팅센터 △혁신·직무·기술·리더십 등의 교육과정을 지원하는 교육센터 △인재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 임직원 채용을 지원하는 청년일자리센터로 구성된다. 이중 교육센터가 협력사 신입사원 입문교육을 맡는다.

지난 14일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 '상생협력아카데미'에서 '2022 협력회사 신입사원 입문교육' 1차 과정이 온라인으로 실시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지난 14일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 '상생협력아카데미'에서 '2022 협력회사 신입사원 입문교육' 1차 과정이 온라인으로 실시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협력사 신입사원도, 인사담당도 대만족…"소속감 형성에 도움"


교육프로그램에 대한 협력사 신입사원의 만족도는 높다. 신입사원들은 말로만 듣던 삼성전자의 신입사원 교육을 체험하면서 빈틈없이 돌아가는 체계적인 교육 프로세스에 강한 인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매 교육과정마다 실시하는 만족도 조사에서 최고 99점을 기록한 적도 있다.

협렵사 인사담당자 역시 높은 만족도를 보인다. 이랜텍, 와이솔 등은 10년째 자사 신입사원을 교육에 보냈다. 그동안 100명 이상의 신입사원이 교육받은 업체가 피에스케이, 대덕전자, 에스에프에이, 국제엘렉트릭코리아, 동앙이엔피 등 5개사에 달한다.

박은희 와이솔 인사담당 그룹장은 "매년 10~20명 정도의 신입사원이 입사하지만 시기가 제각각이라 신입사원에게 필요한 교육을 그때그때마다 시행하기 어려웠다"며 "삼성전자가 매년 4차례 협력사 신입사원 입문교육을 실시해준 덕에 신입사원들이 입사 3개월 안에 필요한 교육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양근영 피에스케이 인사담당 그룹장은 "최근 원격근무가 일상화하면서 직원들끼리 동료의식이나 애사심을 키우기 어려워졌다"며 "삼성전자의 교육은 메타버스를 활용해 물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소통과 참여가 가능한 경험을 제공하기 때문에 조직과 동료에 대한 애정과 소속감 형성에도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롯데케미칼, '3조' 일진머티리얼즈 본입찰 참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