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무려 100억 NFT 담보대출' 등장…"거품 꺼지면?" 기대 속 우려도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4.15 05: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NFT파이(NFTfi) 홈페이지 캡처
/사진=NFT파이(NFTfi) 홈페이지 캡처
대체불가토큰(NFT)을 담보로 대출을 제공하는 플랫폼이 등장하고 있다. 'NFT파이'(NFTfi)에서는 자신이 보유한 NFT를 등록하면 랩이더리움(wETH) 또는 다이(DAI) 등 가상자산을 대출받는 식이다. 만기 전 상환할 경우 NFT를 돌려받고 반대로 채무불이행 시에는 NFT가 압류될 수 있다.

NFT 시장이 팽창하면서 NFT 담보대출, 이른바 'N담대' 서비스 플랫폼이 해외를 중심으로 주목받고 있다. 금융 서비스로 영역을 확장하려는 시도다. 최근 NFT파이에선 NFT 컬렉션 '크립토펑크'(CryptoPunk)를 담보로 830만달러(약 102억원) 상당의 대출 사례가 등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NFT=거품'이라는 우려가 여전한 만큼 관련 N담대의 활성화는 시기상조라는 의견도 맞선다.


100억 오가는 'N담대'…국내 기업도 "연내 서비스 계획"


/사진=메타스트리트 트위터
/사진=메타스트리트 트위터
지난 1일(현지시간) NFT파이에선 유명 NFT 컬렉션 '크립토펑크'를 담보로 830만달러(약 102억원) 상당의 대출 사례가 등장했다. 크립토펑크는 2017년 미국 업체 라바랩스가 만든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반의 픽셀아트다. 메타버스·NFT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인기를 얻은 NFT 컬렉션 중 하나다.

가상자산 전문 매체 디크립트에 따르면 당시 거액의 대출을 받은 이는 '0x650d'라는 이름의 크립토펑크 NFT 보유자다. 이는 앞서 지난달 같은 방식으로 800만달러(약 98억원)의 대출을 받은 다른 이용자보다 많은 금액이다. '메타스트리트'(MetaStreet)라는 다오(DAO·탈중앙화자율조직)가 자금을 지원했으며, 90일 상환·APR(연이율) 10% 조건이 붙었다. 0x650d는 크립토펑크 NFT를 담보로 832만 다이를 대출받았다. 스테판 영 NFT파이 최고경영자(CEO)는 "NFT파이는 지금까지 6500건 이상의 대출을 제공했고 대출액만 1억1000만달러(약 1346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N담대를 향한 관심은 확대되고 있다. NFT파이 외에도 지난해 12월 가상자산 담보대출 기업 '넥소'(Nexo)가 N담대 플랫폼 'NFT 랜딩데스크'를 출시했고, N담대 플랫폼 '아케이드'(Arcade)는 1500만달러(약 184억원) 규모 투자 유치에 나서기도 했다. 가베 프랭크 아케이드 CEO는 "1000만달러(약 122억원)의 대출을 지원했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도 N담대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가상자산 핀테크 기업 델리오는 지난 11일 NFT 거래소 '블루베이'를 공식 오픈하며 N담대 서비스 제공을 언급한 바 있다. 델리오 관계자는 "NFT 담보대출이나 렌탈서비스 등을 연내 오픈할 계획을 갖고 있다"며 "디지털 자산의 일종인 NFT를 활용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35억 NFT도 34만원 '헐값'…"N담대 확대, 기술적 인프라 마련 우선"


그러나 NFT 가치에 거품이 꼈다는 우려가 지속되면서 N담대를 향한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밈을 활용하거나 특정인의 유명세를 따라 그 가치가 단시간에 변하는 NFT의 특성상 담보 대상으로는 위험성이 크다는 지적이다.

실제 14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해 290만달러(약 35억5000만원)에 팔린 트위터 창업자 잭 도시의 '첫 트윗 NFT'는 불과 1년만에 경매가 280달러(약 34만원)까지 떨어졌다. 사기나 과대광고 등 문제가 거론되면서 NFT 가치가 장기적으로 보장되긴 어렵다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화인 블록체인 에반젤리스트는 "NFT 담보대출은 NFT의 자산성이 유지돼야 의미가 있는 것"이라며 "예컨대 디지털 아트 NFT를 기반으로 대출을 받는데 NFT가 저장된 클라우드 서버가 해킹을 당하는 등 문제가 생기면 사실상 NFT는 영수증에 불과하다. 데이터 보안 강화가 필요한 이유"라고 짚었다.

이어 "NFT의 경우 명확히 공증된 가격선이 없고, 대출 서비스를 연계해주는 브릿지 업체를 중심으로 '러그풀'(Rug Pull·투자 회수 사기) 등 사기가 발생하는 것도 문제"라며 "NFT를 둘러싼 기술적 인프라 구축이 우선되는 등 제도적 성장이 선행돼야 한다. NFT 담보대출 시장이 활성화되려면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0, -60, -70%'…'카카오 형제들', 연속 악재에 주가는 '뚝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