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동구바이오제약 "조루·발기부전 치료제 연내 출시 목표"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4.20 15:22
  • 글자크기조절
동구바이오제약와 씨티씨바이오가 20일 개최한 조루·발기부전 복합치료제 사업 제휴 및 공급계약 체결식에서 김영덕 씨티씨바이오 사장(왼쪽)과 박재홍 동구바이오제약 사장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구바이오제약
동구바이오제약와 씨티씨바이오가 20일 개최한 조루·발기부전 복합치료제 사업 제휴 및 공급계약 체결식에서 김영덕 씨티씨바이오 사장(왼쪽)과 박재홍 동구바이오제약 사장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구바이오제약
동구바이오제약 (6,150원 ▼110 -1.76%)은 씨티씨바이오와 '조루+발기부전' 복합치료제에 대한 공동연구 및 사업제휴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연내 출시 목표다. 이를 통해 비뇨기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비뇨기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두 회사가 공동 개발하는 약은 조루증 치료에 사용하는 클로미프라민과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인 실데나필 복합 개량 신약이다. 현재 22개 의료기관에서 약 800명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 3상 시험이 막바지 단계다. 올 3분기 품목허가를 신청해 연내 제품으로 출시하겠단 목표다.

제품이 출시되면 동구바이오제약은 상급종합병원부터 개원의까지 모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유통과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은 2012년 비아그라의 특허가 만료된 뒤 품질과 가격을 앞세운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면서 성장하고 있다. 반면 대표적인 남성 성기능 장애인 조루 치료제 시장은 상대적으로 정체됐다. 클로미프라민와 실데나필 복합치료제 개발을 통해 조루 치료 영역도 활기를 띨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남성과학회에 따르면 발기부전 환자의 50%가 조루를 동반한다. 조루 환자의 57%는 발기부전 증세를 갖고 있다.

조루 및 발기부전 치료제 국내 시장은 약 2000억원 규모다. 글로벌 시장 규모는 약 3조8000억원에 달한다.

조용준 동구바이오제약 대표는 "동구바이오제약은 1970년대 국내 최초 전립선비대증 치료제인 쎄닐톤을 출시한 뒤 유로파서방정, 탐스로신 등 비뇨기 대표품목으로 사업을 확대했다"며 "최근 두타스테리드와 타다리필 성분의 전립선비대증 개량신약 공동개발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루+발기부전 복합치료제를 통해 급속히 확대되고 있는 비뇨기 시장에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쳐 국내 비뇨의학과 처방 1위 회사로 도약하고 해외시장 진출의 교두보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딩 몰라도 돼…"대화만 잘하면 연봉 4억" AI 조련사 뭐길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