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난 혼자였어" 일라이-지연수 다툼 후 반전…"한국 들어오면?"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7,794
  • 2022.04.29 11:37
  • 글자크기조절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
일라이와 지연수가 결혼 생활을 떠올리다 또다시 다툼을 벌였다.

29일 방송하는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이하 '우이혼2') 4회에는 일라이와 지연수, 아들 민수가 2년 만에 함께하는 하룻밤이 그려진다.


일라이와 지연수는 "아빠, 하룻밤만 자고 가요"라는 아들 민수의 간절한 바람에 하룻밤을 보내게 됐다. 민수를 침대에 눕힌 후 거실에 단둘이 남게 되자 일라이는 지연수에게 "나 샤워해도 돼?"라고 질문을 던져 지연수를 당황하게 한다.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

다음 날 아침, 일라이와 지연수는 민수를 등원시킨 뒤 속마음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지연수가 "나는 미국에서 혼자였다. 남편은 없었고 아들로서의 일라이만 있었다"고 섭섭함을 토로했다. 이에 일라이는 "난 항상 네 옆에 있었다. 네 화풀이 대상이었다"고 맞받아쳐 불안감을 고조시켰다.

이에 지연수는 "(시어머니가) 귀머거리 3년, 벙어리 3년, 장님 3년으로 살라고 귀에 딱지가 앉도록 얘기했다"며 "나만 참으면 된다고 했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를 듣던 일라이는 "우리 부모님은 그런 얘기 할 사람이 아니다"라며 언성을 높였고, 결국 말싸움에 지친 듯 집을 박차고 나갔다.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
/사진=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

그러나 두 사람은 한바탕 전쟁을 치른 후 인근 카페에서 민수에 대한 걱정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눈다.

이때 일라이는 지연수에게 "내가 만약 한국에 들어와서 살게 되면 어떨 것 같아?"라고 물었다. 예상치 못한 일라이의 제안에 지연수는 어떤 대답을 내놨을지, 두 사람은 재결합에 대해 같은 생각을 하고 있을지 궁금증이 커진다.

일라이와 지연수는 2014년 6월 혼인신고 했다. 두 사람은 11살 차이로, 지연수가 연상이다. 두 사람은 결혼한 지 5년 만인 2020년 11월 이혼 소식을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죽으면 찾아와 유산 빼먹는 가족 '끝'…47년 만에 바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