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특급 MF 1300억 대박 계약 거절, 클럽은 "이적도, 재협상도 NO!"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3 00: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데클란 라이스. /AFPBBNews=뉴스1
데클란 라이스. /AFPBBNews=뉴스1
EPL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의 특급 미드필더인 데클란 라이스(23)가 대형 계약을 거절했다. 그러나 클럽은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그를 보낼 생각이 없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12일(한국시간) "웨스트햄은 라이스와 이번 여름 이적시장까지 재협상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웨스트햄은 최근 8300만 파운드(약 1307억 원) 규모의 8년 계약을 라이스에게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선수 본인이 이 제안을 거절했다고 한다. 이렇게 되면서 당분간 현재 계약 상태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만 18세의 나이로 EPL 무대에 데뷔한 라이스는 클럽과 잉글랜드를 대표하는 미드필더다. 수비형 미드필더가 주 포지션이지만 센터백도 소화할 수 있는 다재다능함한 선수이기도 하다.

이런 활약 속에 라이스는 첼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여러 클럽의 영입 대상으로 물망에 올랐다. 그러나 웨스트햄은 그의 이적료로 무려 1억 5000만 파운드(약 2363억 원)를 책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여러 팀이 관심을 보이고 있지만 라이스는 아직 2년의 계약 기간이 남았다"고 현재 상황을 소개했다. 이어 "웨스트햄은 2025년까지 1년을 연장할 수 있는 옵션도 있다"며 클럽이 라이스를 이적시키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바이든의 2박3일…반도체로 시작해 전투기로 끝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