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시 그린섬유 개발로 폐자원 재활용 가속

머니투데이
  • 부산=노수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7 10: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폐어망서 화학재생 섬유 추출 기술개발·기반구축 나서

부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의 '화학 재생 그린섬유 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돼 향후 4년간 하이드롤리시스(나일론의 원료 물질 분리) 기술 기반 나일론 화학 재생섬유 개발과 기반구축에 나섰다고 17일 밝혔다.

그린섬유 개발사업은 난분리 폐섬유와 복합재질의 유색 플라스틱을 원료로 한 화학 재생섬유 및 공정 기술개발과 화학 재생 소재의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 및 환경영향평가 실증을 위한 기반구축으로 나눠 추진한다.

부산시는 앞으로 4년간 국비 62억원를 포함한 총 119억원을 들여 폐섬유 나일론계 화학 재생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

기술개발은 케이티아이㈜가 주관하고 태광산업, 콜핑이 추진한다. 폐어망에 붙은 염분 등을 제거하는 섬유 전처리 기술과 나일론 원료 회수 기술을 개발해 재생 나일론 섬유를 뽑아내고 이를 소재로 한 어망과 섬유 패션 제품 제조를 연구한다.

기반구축은 부산테크노파크가 주관하고 한국신발피혁연구원이 참여해 나일론 섬유 테스트베드 공정을 개발하고 장비를 구축해 환경영향평가 및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효과 분석을 추진한다.

신창호 부산시 산업통상국장은 "부산은 어망·어구 생산량·사용량 및 폐기물 발생량이 국내 최대로 폐어망·어구 등을 원료로 하는 나일론 섬유 개발의 최적지"라며 "이번 사업이 폐섬유 나일론계 화학 재생시장 육성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CB, 주식전환 대신 현금상환↑…바이오 줄도산 우려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