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시아인들과 함께 쓰는 K-앱"…스마트폰 밖으로 나온 '토스'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3 10: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리포트] 금융 빅테크 3강 대해부 (中)토스①

[편집자주] 디지털 금융 플랫폼 시대가 열리면서 금융산업에 활기가 돈다. 혁신과 디지털로 중무장한 빅테크들의 금융영토 확장 행보가 가속화하면서다. 카카오, 네이버, 토스 등 빅테크 3강은 차별화된 색깔과 전략으로 금융시장의 전통적인 강자들을 위협하고 있다. 대형 금융지주도 생존을 위한 플랫폼 전쟁에 뛰어들었다. 이른바 '신주류'로 떠오른 빅테크를 해부하고 금융산업의 변화와 미래를 조망해 본다.
"아시아인들과 함께 쓰는 K-앱"…스마트폰 밖으로 나온 '토스'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 비상장 (50,500원 0.00%)(이하 토스)가 모바일을 넘어 오프라인 시장을 넘본다. 해외 시장 진출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토스는 모바일 앱(애플리케이션)을 중심으로 사업을 성장시켜 온 순수 핀테크(금융기술기업)로 최근엔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 거듭났다. 기업가치는 20조원으로 커졌지만 여전히 이익을 내지 못하는 수익성은 논란이다.

23일 금융·핀테크업계에 따르면 토스는 가맹점 통합관리 서비스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설립한 자회사 '토스플레이스'의 수장으로 토스 전략사업을 이끌어 왔던 최지은 대표를 최근 선임했다.

1982년생인 최 대표는 미국 JP모건 인베스트먼트 뱅킹에서 일하다 국내에 들어와 LB인베스트먼트, 알릭스파트너스 등에서 컨설팅 업무를 수행했다. 토스가 LG유플러스 PG사업부문을 인수할 당시 계약 과정 등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토스는 지난 3월 신용카드 가맹점을 대상으로 한 카드결제 단말기 공급 등 가맹점 통합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토스플레이스를 설립했다. 국내 온라인 결제 시장이 200조원 안팎인데 반해, 신용카드 중심의 오프라인 결제 시장은 500조원에 육박한다는 점을 고려한 진출이다. 중소상공인들에게 낮은 비용으로 세무·마케팅·경영관리 등을 통합 처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해 점유율을 늘린다는 계산이다.

토스가 온라인·모바일은 물론이고 오프라인 금융 플랫폼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할 수 있는 배경에는 지속적으로 사업을 성장시켜 금융혁신을 이룰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자리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간편송금과 더치페이 시스템 등으로 소소한 관심을 받던 토스는 불과 수년여만에 보험, 증권, 결제는 물론이고 은행까지 거느린 대형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토스는 해외진출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현재 빅테크 기업들은 국내 시장에서만 날개를 펴고 있는 게 현실이다. 이 과정에서 골목상권을 침해하거나 고객을 플랫폼 안에 묶어둔 뒤 수수료 장사에만 혈안이 돼있다는 비판도 받는다.

이에 토스는 성장 잠재력이 큰 동남아시아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토스 앱 출시 4년 째인 2019년 베트남법인을 설립했다. 아직 정교한 CSS(신용평가모형)가 없어 성장 잠재력이 크다고 판단한 베트남을 해외진출 테스트베드로 삼았다. 토스베트남법인은 최근 신용카드를 출시하고, 소액대출 서비스도 시작했다.

지난 3월에는 싱가포르에 글로벌 헤드쿼터도 설립했다. 싱가포르 헤드쿼터는 앞으로 토스의 동남아 사업을 총괄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나아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 필리핀 등 5개국 진출도 계획하고 있다. 이들 동남아 국가의 이커머스 성장 속도가 급격한 만큼 이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베인앤컴퍼니의 최근 리서치에 따르면 이들 나라의 이커머스 유저는 현재 7000만명으로, 앞으로 5년 내 5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토스는 내년 말까지 해외 MAU(월간 활성화 이용자수)가 한국 MAU를 추월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토스 관계자는 "범 아시아인이 함께 쓰는 한국 최초의 앱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토스는 이같은 성장을 바탕으로 빠르면 2023년엔 IPO(기업공개)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업가치는 20조원 가량으로 보고 있다. 현재 △토스증권 △토스뱅크 △토스페이먼츠(PG사) △토스인슈어런스(GA) △토스CX(고객상담) △VCNC(타다) △토스베트남 등의 계열사를 두고 있다.

"아시아인들과 함께 쓰는 K-앱"…스마트폰 밖으로 나온 '토스'
다만, 토스는 출범 이후 지금까지 연결 기준으로 순익을 낸 적이 없다는 점이 부담이다. 투자에 집중하면서 전형적인 '덩치만 큰 아이'의 모습을 보여준다.

2019년 1244억원이었던 손실을 2020년 910억원까지 줄였지만 지난해 다시 2160억원으로 뛰었다. 은행이나 증권 등 새롭게 출발한 계열사들의 초기 투입 비용이 크게 증가한 영향으로 해석된다. 보험 서비스 혁신을 시도했던 GA 토스인슈어런스가 실적을 내지 못하자 사업전략을 180도 수정해야 하는 시행착오도 겪는 중이다.

LG유플러스로부터 PG사업부를 인수해 출범한 토스페이먼츠에 매출을 크게 의존하는 점도 긍정적이지 않다. 지난해 매출 7808억원 중 70%가 넘는 5513억원이 토스페이먼츠에서 발생했다.

토스 관계자는 "코로나19(COVID-19) 확산 영향에 의한 비대면 금융 활성화로 대출중개서비스가 전년 대비 354% 성장했고, 간편결제 부분도 올해 1분기 직전분기 보다 30%가량 거래액이 늘었다"며 "지금은 투자를 늘릴 수 밖에 없는 시기"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국내 첫 '도로 위 아파트' 사실상 무산...'붕괴 위험' 지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