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은영 "이지현 딸, 아들 올인하는 엄마에 외롭고 서운했을 것"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465
  • 2022.05.27 22: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A 예능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
/사진=채널A 예능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
걸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의 첫째 딸 서윤이가 그림 심리 검사에서 '독극물과 피가 튀는 집'을 그려 충격을 안겼다.

27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이지현 가족의 '금쪽 가족 성장 프로젝트' 네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스튜디오를 찾은 이지현은 "오은영 박사의 매직으로 저희 가정이 조금씩 성장하는 것 같다"고 방송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후 이지현은 오은영 박사를 비롯한 출연진들과 함께 자신의 가족 일상이 담긴 영상을 봤다.

이지현은 '금쪽이' 둘째 아들 우경이에게 과거 이리저리 휘둘리던 모습과 달리, 단호하게 훈육하는 모습을 보여 오은영 박사를 놀라게 했다. 방송에 출연해 육아 솔루션을 받은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

이를 본 오은영 박사는 "(이지현이) 문제 상황에서 아이를 대하는 모습이 안정적이다"며 "이 정도면 100점 만점에 70점 줄 수 있다"고 호평했다.

그러나 오 박사는 첫째 딸 서윤이의 그림 심리 검사 결과에 대해 염려를 내비쳤다. 서윤이는 심리 검사에서 '불행한 가족'과 '행복한 가족'을 기준으로 두 채의 집 그림을 그렸다.

/사진=채널A 예능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
/사진=채널A 예능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

오은영 박사는 서윤이의 그림을 공개하며 "(서윤이가) 행복한 가족의 집에는 창문, 화분이 있고 사람들이 영원히 살 것 같다고 하더라"며 "그런데 불행한 가족의 집에는 거미와 거미줄이 있고, 독극물과 피가 여기저기 튀고 있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첫째(서윤)는 엄마가 자신을 사랑하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서윤이도 어린 나이기에 둘째(우경)에만 올인하는 엄마의 모습이 외롭고 서운했던 것 같다"며 "그런 감정이 넘치다 보니 서윤이가 속상했던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지현은 "서윤이가 활발한 모습을 많이 보여 외롭다는 생각을 전혀 못했다"며 "가족을 반으로 나눠서 불행한 집에 본인이 산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말하며 오열했다.

이런 심리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지현과 아이들은 역할 바꾸기, 함께 산행하기 등 미션을 통해 서로의 마음을 나누고자 노력했다. 두 아이 모두 이런 과정에서 이지현을 잘 따르며 한 단계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이지현은 "프로그램을 만나기 전까지만 해도 (스스로) 많이 방황했고, 앞길이 막막했다"며 "우경이의 변한 모습을 보니 (방송 출연이) 제 인생, 또 아이들의 인생에서 귀한 시간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터·우영우' 1위 난리더니…홍콩인들 "격리돼도 한국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