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괘씸한 사람으로 방송가에 찍혀"…'내 삶의 반' 한경일이 사라진 이유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486
  • 2022.06.08 10:01
  • 글자크기조절
"괘씸한 사람으로 방송가에 찍혀"…'내 삶의 반' 한경일이 사라진 이유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노래 '내 삶의 반'으로 유명한 가수 한경일(42)이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공개된 영상에서는 2002년 데뷔해 히트곡 '내 삶의 반'을 남기고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인기를 끌었던 한경일이 출연했다.


그는 "'신비한 TV 서프라이즈' 프로그램을 기억하시는 분들이 많더라. 제가 2년 반 정도 고정 출연을 했다"며 "그때 얼굴을 많이 알렸다. '한밤의 TV연예'라는 프로그램에서는 리포터를 맡았다"고 회상했다.

한경일은 어느샌가 방송가에서 모습을 감췄다. 그는 "왕성하게 활동하다 인사도 없이 갑자기 떠난 것처럼 됐다"며 "소속사가 노이즈 마케팅을 하려고 했다. '소속사가 건강이 안 좋은 한경일에게 스케줄 강행군을 시켜서 불화가 생겼다. 결국 한경일이 잠적했다'는 스토리였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상황은 예상과 다르게 흘러갔다. 한경일은 "제가 소속사 은혜도 모르고 이름 좀 알렸다고 방송을 펑크 낸 괘씸한 사람으로 방송가에서 찍혔다. 겉으로 드러나지 않았을 뿐이지 방송가에 오가는 이야기였다"며 "매니저가 일일이 해명할 수도 없었다. 사람들이 저를 싫어해서가 아니라 방송에 출연할 수가 없었다"고 자취를 감췄던 이유를 밝혔다.


일자리를 잃은 한경일은 활동 당시에도 수익 정산을 받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데뷔했을 때부터 돈을 한 푼도 받지 못했다. 한 번도 받은 적이 없다"며 "'내 삶의 반'이 얼마나 돈으로 환산되고 있는지 알지 못했다. 몇 년간 눈코 뜰 새 없이 일했는 데도 그랬다"고 털어놨다.
"괘씸한 사람으로 방송가에 찍혀"…'내 삶의 반' 한경일이 사라진 이유
한경일은 방송 제의가 들어와도 자신이 처한 상황이 창피해서 모두 거절할 만큼 어렵게 지냈다고 했다. 그는 "(방송에서) 집에 찾아오겠다더라. 작은 집에 월세로 부모님까지 셋이 살고 있었다. 바퀴벌레도 나왔다. 이 꼴을 보여줘서 득 될 게 없는 상황이었다. 찌질하고 처참하게 살고 있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어 "어머니까지 파킨슨 병, 알츠하이머에 걸리셨다. 좁은 집에서 활동을 못 해서 더 나빠지는 것 같았다"며 "처음으로 큰 빚을 내서 작은 아파트로 이사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어린 시절부터 경제적으로 어려웠다는 그는 "돈 벌 수 있겠다 싶어서 가수 활동을 시작했던 것"이라며 "지금 생각해보면 그 생각 때문에 성공하지 못한 것 같다. 어떤 사람들은 제가 잘 나갈 때 돈 많이 벌어놓고 흥청망청 쓰다가 그렇게 됐다고 생각하더라"고 자신을 둘러싼 오해를 해명했다.

현재까지 축가를 부르며 생활비를 벌고 있다는 한경일은 "수입이 없다 보니까 스케줄이 맞으면 축가를 부르러 간다. 개인 레슨하는 보컬 학원은 유지만 하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는 꾸준히 음악 활동을 하는 것에 대해 "한 달에 한 번씩 음원을 발표하지만 수익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그것마저 안 하면 저는 아무도 모르게 묻혀 사는 사람이 될 것 같았다. '내 삶의 반'을 사람들이 알고 있다는 사실이 삶의 원동력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 가수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어서 기쁘다. 노래를 통해 여러분들에게 잊혀지지 않는 사람이 되고 싶다"며 "마음에 드는 노래를 제가 부른다면 많이 사랑해달라"고 인사를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금이 1억으로 '인서울' 할 기회?…다시 몰려드는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