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가 급등하면 차 대신 자전거"…자전거株 장 초반 상승세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08 09:26
  • 글자크기조절
세계 환경의 날을 맞은 5일 오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기후솔루션과 전국자전거단체네트워크 관계자들이 화석연료에서 청정에너지로의 전환을 촉구하며 자전거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2022.6.5./사진=뉴스1
세계 환경의 날을 맞은 5일 오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기후솔루션과 전국자전거단체네트워크 관계자들이 화석연료에서 청정에너지로의 전환을 촉구하며 자전거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2022.6.5./사진=뉴스1
국제 유가가 고공행진을 계속하며 자전거주가 일제히 상승세다.

8일 오전 9시 19분 현재 알톤스포츠 (4,690원 ▼150 -3.10%)는 전 거래일 대비 165원(4.31%) 오른 3995원에, 삼천리자전거 (7,390원 ▼20 -0.27%)는 전 거래일 대비 250원(2.65%) 오른 969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쟁 등으로 국제 유가가 급등해 자전거주도 상승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기름 값이 비싸지면 사람들이 자동차보다 자전거를 이용한다는 인식이 있기 때문이다.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7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 대비 91센트(0.77%) 오른 배럴당 119.41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00억 쏘는 정부…"1인당 숙박비 3만원·휴가비 10만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