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옥장판' 불씨는 아직…옥주현 측 "김호영, 논란 글 해명은 해야"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58
  • 2022.06.24 17:27
  • 글자크기조절

"김호영 고소는 취하, 다만 악플러들에게는 강경한 법적 대응"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 /사진=김창현 기자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옥장판 논란'과 관련해 동료 배우 김호영을 고소한 것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옥주현 소속사 측은 "논란이 됐던 글에 대해선 (김호영이) 해명을 해줬으면 한다"는 뜻을 밝혔다.

24일 뉴스1에 따르면 옥주현 측 관계자는 "김호영에 대한 명예훼손 고소는 취하할 예정이나 악성 댓글을 남기는 이들에 대해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다만 (김호영의) 글이 뮤지컬계에 큰 소란이 됐던 만큼, 해명을 해줬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옥주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작품 캐스팅 문제에 관한 논란에 휩싸이면서 제가 뮤지컬 업계 동료 배우를 고소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 것에 책임을 느끼고 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 그는 "뮤지컬 배우 선배님들의 호소문을 읽어봤다. 저 또한 뮤지컬을 사랑하고 아끼며 17년간 뮤지컬에 몸담은 한 사람"이라며 "저를 둘러싼 의혹들과 그것을 해명하려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반성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 불쾌감을 느끼신 모든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소송과 관련해 발생한 소란들은 제가 바로잡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옥주현은 '캐스팅 끼워 넣기' 의혹은 절대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했다. 그는 "저는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공연 캐스팅에 어떤 관여도 하지 않았다"며 "오디션을 통해 본인의 실력으로 인정받은 배우들이 폄훼되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그는 "캐스팅 관련한 의혹들에 대해 공연 제작사가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히 밝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우려와 걱정을 보내준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더불어 상처를 받은 모든 분들에게도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년 연말보다 낮아진 코스피… 반도체 사면 기관이 지켜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