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 임산부 같아요?"…간미연, 지하철서 할머니한테 양보받은 사연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6,716
  • 2022.06.26 08: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간미연 인스타그램
/사진=간미연 인스타그램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방송인 간미연(40)이 지하철에서 임산부로 오해받은 사연을 전했다.

25일 간미연은 인스타그램에 지하철 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촬영한 사진 1장을 올렸다. 사진에서 간미연은 긴 기장의 보라색 원피스를 입고 흰색 크로스백을 메고 있었다.

간미연은 "근데 나 임산부 같아요? 할머니가 나 보고 앉으라고…"라며 말을 흐렸다. 눈물을 글썽이는 이모티콘을 붙이기도 했다.

한편 간미연은 2019년 3세 연하의 배우 황바울(37)과 부부의 연을 맺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