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IP투자 전문 PE 아이피바인, 신한캐피탈 출신 김기열 상무 영입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7 15: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IP투자 전문 PE 아이피바인, 신한캐피탈 출신 김기열 상무 영입
지식재산권(IP) 투자 전문 사모투자사 아이피바인이 김기열 신한캐피탈 투자금융1부 부부장을 신임 상무로 영입했다고 27일 밝혔다.

1982년생인 김기열 신임 상무는 한양대 경영학부를 졸업한 후 2010년 신한캐피탈에 입사해 투자금융본부, 투자심사부 등에서 근무했다. 다양한 투자 네트워크 등을 통해 투자잔액 2600억원 규모의 자산을 운영하며 205억원 규모의 다수 공동펀드들을 운영했다. 아울러 신한캐피탈 사내 근로자대표 및 변화추진조직 체인지리더 회장을 역임하는 등 조직 융화 능력을 가진 것으로도 전해진다.

김 상무의 영입은 이정우 아이피바인 대표의 권유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진다. 김 상무가 IP로열티 유동화 투자를 시작으로 음악저작권, 디자인·상표, 드라마·영화 등 IP를 활용해 투자시장 개척해나가면서 이 대표가 합류를 권유했다는 설명이다.

김기열 상무는 "경쟁이 치열한 사모투자(PE), 벤처캐피털(VC) 시장에서 높은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하우스가 이직의 가장 중요한 요소"라며 "아이피바인이 IP투자분야에서 가장 차별화된 경쟁력을 보유한 회사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아이피바인은 김 상무의 합류로 LP 네트워크 역량을 강화하고 향후 블라인드 또는 프로젝트 결성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현재는 자회사 뮤직바인을 통해 음원저작권 투자를 위한 첫 펀딩을 진행하고 있다.

이정우 대표는 "김 상무의 투자 노하우와 경험을 더해 다양한 수익사업을 진행하고 IP 프로젝트 투자를 다양화할 것"이라며 "시장에서 가장 차별화된 경쟁력을 보유한 '글로벌 IP그룹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