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수지, 10년 전과 똑같은 '특급 동안' 비결?…"타고나야 해"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01 07: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KBS2 '연중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연중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 수지가 동안 유지 비결을 밝혔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는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드라마 '안나'에서 첫 단독 주인공을 맡은 수지가 출연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수지는 '안나' 속 인물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잘하고 싶어서 심리 전문가 만나서 상황별로 자문을 구했다"고 밝혔다.

수지는 극 중 '안나'와 닮은 점으로는 "부지런함이다. 안나도 나름대로 자기가 만들어낸 안나를 위해 열심히 살아간다"고 말했다.

거짓말을 반복하는 캐릭터 '안나'를 연기한 수지는 최근 자신이 한 사소한 거짓말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수지는 잠깐 고민하고는 "헬스장 갈 때"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수지는 "짬뽕, 탕수육을 먹었는데 짬뽕만 먹었다고 말한다거나. 운동을 너무 하기 싫을 때 있지 않나. 힘들어서 운동 살살하고 싶을 때 기분 안 좋은 척하거나 연락도 안 왔는데 전화받는 척 하면서 화장실을 가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런 거짓말은 꽤 자주 하는 편"이라 덧붙이며 웃었다.

극 중 150여 벌 의상을 완벽 소화한 수지는 교복을 입은 장면에서 여고생 같은 비주얼을 뽐내 화제를 모았다. 수지는 동안을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 "타고나야 되는 것 같다"고 답하며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수지는 드라마 '드림하이'로 얻은 '농약 같은 가시나'라는 별명이 마음에 쏙 든다며 "귀엽게 느껴진다. 그만큼 치명적이고 귀엽고 매력적인 여자라는 거니까"라고 설명했다.

수지는 마지막으로 10년 후 바라는 자신의 모습에 대해 "지금도 그렇고 10년 후에도 그렇고, 진정성 있는 사람, 진정성이 느껴지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맏형' 따라 탄소중립…삼성 전자계열사들도 'RE100' 동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