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오플로우 "웨어러블 혈당측정기, 하반기엔 해외공략 가속도"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14 16: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일회용 웨어러블 약물전달 플랫폼 전문기업 이오플로우가 올해 중국을 시작으로 유럽, 미국 등 해외시장 개척에 속도를 낸다. 올 하반기 파트너사를 통해 현지 판매를 개시하고 품목허가 신청, 현지 생산시설 구축 등을 예고했다. 이를 통해 올해 해외에서만 유럽 44억원을 포함해 77억원의 매출(총 매출 목표 100억원)을 올리겠다는 목표다. 작년 한해 매출 7억원보다 10배나 많은 수치다.
이오플로우 "웨어러블 혈당측정기, 하반기엔 해외공략 가속도"
14일 이오플로우 (14,950원 ▲850 +6.03%)에 따르면 오는 9월 말 중국 '시노플로우'에 '이오패치' 생산을 위한 장비를 공급한다. 시노플로우는 올해 초 이오플로우와 중국 최대 혈당측정기 업체 시노케어가 설립한 조인트벤처(JV)다. 시노케어 60%, 이오플로우 40%씩 지분을 나눠가졌다. 또 이오패치는 이오플로우가 미국 인슐렛(제품명 옴니팟)에 이어 지난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상용화에 성공한 일회용 웨어러블 인슐린 펌프다. 시노플로우를 통해 이오패치의 중국시장 진출을 추진하는 것이다.

이오플로우는 시노플로우에 이오패치 생산에 필요한 장비, 기술인력을 지원하게 된다. 먼저 지난 12일 장비 18억원, 기술지원 11억원 등 총 29억원 규모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계약기간은 내년 9월까지다. 향후 시노플로우는 이오펌프 등 이오패치 핵심부품을 공급받아 현지에서 완제품을 조립할 예정이다. 이오플로우 관계자는 "중국에서 내년 1분기 임상을 신청하고 2024년 4분기 현지에서 판매를 하는 게 목표"라며 "제품 등록, 임상 등에 필요한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했다.

다음달부터는 유럽 소비자 판매가 본격화된다. 유럽은 이오플로우가 올해 실적 목표를 발표하면서 매출 목표를 44억원으로 설정한 지역이다. 전체 매출 목표 100억원의 44%다. 이오플로우는 작년 9월부터 이탈리아 1위 제약사 메나리니에 이오패치를 공급했다. 메나리니가 이오플로우로부터 이오패치를 받아 현지에서 판매하는 협업으로, 이오플로우 실적엔 출하 시점을 기준으로 반영된다. 따라서 정식 출시 후 주문이 늘어나면 이오플로우 매출 증대로 이어질 수 있다.

단 유럽은 인슐렛도 진출해있어 경쟁이 불가피하다. 김재진 이오플로우 대표는 "유럽시장의 25% 이상은 텐더(입찰) 시장"이라며 "텐더는 통상 3개 이상 업체가 분할 수주하고 후발업체 진입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메나리니가 유럽 전역 영업망을 확보한 것도 경쟁력이라는 전언이다. 이미 유럽 내 입찰 수주는 진행 중이다.

올 하반기 중엔 미국 FDA(식품의약국)에 이오패치 품목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그 동안 이오플로우는 올해 인공췌장 제품 출시를 예고한 인슐렛을 감안해 미국시장에는 '인공췌장' 솔루션이 준비된 후 진출하겠다고 밝혀왔다. 그러나 최근 배터리, 가격 등 이오패치 경쟁력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며 방침을 수정했다. 현재 이오패치는 FDA 요구기준에 맞는 생체 적합성 등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회사 측은 테스트 이후 서류 준비를 마치면 이르면 9월 품목허가가 가능할 것이라 보고있다.

올해 인도네시아, 콜롬비아, 중동지역 내 판매도 이뤄진다. 이오플로우는 이오패치가 올 3분기 중 현지 인허가를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 각각 현지 파트너사들과 수백억원 공급계약도 맺었다. 이중 중동지역의 경우 올해 UAE(아랍에미리트), 내년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오만, 쿠웨이트, 바레인에 진출할 예정이다. 이오플로우는 인허가 완료 시점에 맞춰 마케팅 및 생산, 수출 협의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인허가를 받은 후 주문이 들어오면 수출이 이뤄져 이오플로우 실적에 반영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