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00m 10초79' 괴물 루키, 올 시즌 MLB 가장 빠른 선수 선정

스타뉴스
  • 신화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15 17: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캔자스시티 바비 위트 주니어(오른쪽)의 주루 모습.   /AFPBBNews=뉴스1
캔자스시티 바비 위트 주니어(오른쪽)의 주루 모습. /AFPBBNews=뉴스1
[피오리아(미국 애리조나주)=이상희 통신원] 야구에서 타격, 투수력, 수비력과 함께 중요시되는 것이 바로 스피드이다. 올 시즌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빠른 주력을 바탕으로 수비와 베이스러닝, 그리고 도루 등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선수는 누가 있을까. 미국 매체 '야드바커'는 14일(한국시간) 야구 관련 데이터 전문회사인 스탯캐스트(Statcast)의 자료를 바탕으로 'MLB에서 가장 빠른 선수(The fastest players in MLB)' 25명을 선정해 소개했다.

1위는 '괴물 루키급' 시즌을 보내고 있는 캔자스시티 유격수 바비 위트 주니어(22)가 뽑혔다. 그는 15일 현재 올 시즌 치른 85경기에서 홈런 13개를 포함한 장타 36개와 도루 17개를 기록하는 등 시간이 갈수록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야드바커는 "초당 30.4피트(약 9.27m)를 뛸 수 있는 등 빼어난 운동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100m로 환산하면 10초79에 뛰는 속도다.

2위는 LA 다저스 유격수 트레이 터너(29)가 뽑혔다. 2015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그는 줄곧 빠른 발과 강한 어깨를 이용한 넓은 수비 범위를 자랑하는 선수로 성장했다. 올해도 88경기에서 17개의 도루를 성공시켰을 만큼 매년 빠른 주력을 이용해 자신의 가치를 입증하고 있다. 현재 메이저리그 통산 220개의 도루를 기록 중이다.

득점에 성공하는 볼티모어 호르헤 마테오(왼쪽).    /AFPBBNews=뉴스1
득점에 성공하는 볼티모어 호르헤 마테오(왼쪽). /AFPBBNews=뉴스1
볼티모어 호르헤 마테오(27)는 3위에 올랐다. 빠른 발을 이용해 리빌딩 중인 볼티모어의 유격수 자리를 꿰찬 그는 올 시즌 82경기에서 22개의 도루로 아메리칸리그 1위를 달리고 있다. 매체는 "뉴욕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었던 2015년에는 한 시즌 82개의 도루를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한 가지 아쉬운 것은 타율(올 시즌 0.199, 통산 0.216)이 저조하다는 것이다.

4위 자리는 휴스턴 외야수 호세 시리(24)가 차지했다. 지난해 플레이오프에서 벤치 멤버로 두각을 나타낸 그는 올해도 휴스턴 백업요원으로 출전한 47경기에서 도루 6개를 성공시키는 등 쏠쏠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매체에 따르면 시리 또한 초당 30.2피트(약 9.2미터)를 달릴 수 있는 주력을 갖고 있다.

5위는 지난 5월 말 탬파베이와 홈 경기 때 최지만(31)의 홈런성 타구를 외야 펜스 앞에서 점프 캐치로 잡아낸 엘리 화이트(28·텍사스)가 꼽혔다. 그는 지난 달 부상으로 이탈하기 전까지 올 시즌 47경기에서 도루 12개를 기록하는 등 빠른 발을 이용한 도루와 수비력이 돋보이는 선수다.

이밖에 조 아델(23·LA 에인절스)과 맷 비어링(26·필라델피아), 타일러 오닐(27·세인트루이스) 등이 뒤를 이었다. 현재 양리그 통틀어 도루 1위(28개)인 존 버티(32·마이애미)는 21위에 이름을 올렸다.

신시내티 시절 메이저리그 '대도'로 불렸던 빌리 해밀턴 .  /사진=이상희 통신원
신시내티 시절 메이저리그 '대도'로 불렸던 빌리 해밀턴 . /사진=이상희 통신원
주력이 좋은 이들의 공통점 중 하나는 지난해 홈런 34개를 쏘아 올리며 커리어 하이를 기록한 오닐을 제외하면 타격 능력은 썩 좋지 않다는 것이다. 과거 추신수(40·SSG)와 신시내티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외야수 빌리 해밀턴(32)도 4시즌 연속 50도루(2014~2017년)를 성공시켰을 만큼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대도'로 칭송받았다.

하지만 고질적인 타격 부진으로 점차 설 자리를 잃어갔다. 2019년부터 캔자스시티-애틀랜타-뉴욕 메츠-시카고 컵스-시카고 화이트삭스를 전전하다 지난 6월 말에는 마이애미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 운 좋게 7월 빅리그로 돌아왔지만 단 10경기에서 7타수 1안타(타율 0.143) 3도루를 기록한 게 전부다. 10년간 통산 도루는 317개에 달하지만, 타율은 0.240, 홈런은 24개에 불과하다.

결국 빠른 발이 도움이 될 순 있지만 경쟁이 심한 메이저리그에서 그것만으로는 살아남을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셈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