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파멥신, 재발성 교모세포종 치료제 임상 중단… "상당한 추가 자금 필요"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7.15 16:08
  • 글자크기조절
파멥신 (2,915원 ▼285 -8.91%)이 3년간 개발한 재발성 교모세포종 신약 후보물질 'TTAC-0001'의 임상을 중단한다.

파멥신은 15일 베바시주맙 투여 후 진행성 재발성 교모세포종 환자에서 TTAC-0001의 안전성과 효능을 확인하기 위한 호주 및 미국 임상 2상을 중단한다고 공시했다.


파멥신은 임상 중단 이유에 "2020년 코로나 펜데믹 이후 임상 계획 대비 일정 지연 및 비용이 증가하여 임상 완료 시까지 상당한 금액의 추가 자금 투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투입 자원 대비 효익 및 추가 임상 예정 등 회사의 효율적인 자원 배분 검토 후 조기 임상 종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임상 시험은 지난 2019년 호주와 미국에서 각각 승인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