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여자친구 해체" 냉정했던 방시혁…'뉴진스' 승부수, 폭락한 주가 '들썩'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7,395
  • 2022.07.26 14:28
  • 글자크기조절
뉴진스/사진=어도어
(왼쪽)걸그룹 여자친구 이미지 (오른쪽)뉴진스
BTS(방탄소년단)가 이뤄낸 K팝의 기적, 걸그룹도 가능할까.


2019년 하이브가 '중소 기획사의 기적'이라 불리던 쏘스뮤직을 인수할 당시 사람들은 하이브가 쏘스뮤직의 걸그룹 '여자친구'를 새로운 모습으로 키워낼 거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방시혁 하이브 의장은 냉정했다. 쏘스뮤직은 2021년 5월22일 여자친구 전속계약 종료를 선언한다.

2015년 1월 데뷔한 6인조 걸그룹 여자친구는 에스엠 걸그룹 소녀시대의 전통을 잇는 '청순형 아이돌'을 지향했다. 열악한 환경을 딛고 결성된 걸그룹 여자친구는 2016년 음악방송 1위 최다수상의 기록까지 달성했다.

여자친구는 음악방송 통산 역대 걸그룹 6위, 3세대 걸그룹 3위에 오를 정도로 대중성과 인지도를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보이그룹과 비교해 팬덤이 약했던 여자친구는 결정적으로 투자금대비 수익성이 낮았다. 한마디로 돈이 되지 않았던 것이다.


쏘스뮤직은 2019년 9164만원 당기순손실을 기록했고 하이브에 인수된 2020년에는 23억4954만원 순손실을 나타냈다. 저조한 앨범 판매와 부진한 콘서트 여파였다. 하이브는 결국 여자친구를 해체시켰고 쏘스뮤직은 하이브의 레이블(자회사격 음반사)로서 차세대 걸그룹 육성 임무를 맡았다.
"여자친구 해체" 냉정했던 방시혁…'뉴진스' 승부수, 폭락한 주가 '들썩'
'BTS 해체 쇼크' 급락한 하이브 주가가 최근 신인 걸그룹 기대감에 슬금슬금 절벽을 기어오르고 있다. 보이그룹으로 성공 신화를 쓴 하이브가 걸그룹으로 YG엔터 '블랙핑크'에 버금가는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시장의 기대감이 집중된다.

26일 오후 2시20분 현재 코스피 시장에서 하이브 (229,500원 ▲10,500 +4.79%)는 전일대비 3500원(1.98%) 내린 17만3000원에 거래 중이다. 지난 6월 'BTS 쇼크'에 급락해 13만8000원(6월23일)까지 급락한 뒤 최근 17만원대를 조용히 회복했다.

여자친구 해체 후 쏘스뮤직은 지난 5월2일 하이브의 첫 걸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을 선보였다.

르세라핌은 김채원과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김가람, 홍은채 등 다국적 멤버 6인으로 구성됐다. 팀명은 'IM FEARLESS(나는 두렵지 않아)'의 애너그램(문자의 배열을 바꾸어 새로운 단어나 문장을 만드는 놀이)으로 만들어졌다. 두려움 없이 세상으로 나아가겠다는 강한 확신을 담은 그룹명과 달리, 르세라핌은 데뷔와 동시에 멤버 김가람의 학폭 논란과 탈퇴로 생채기가 났다.

르세라핌, 사진제공=쏘스뮤직(하이브)
르세라핌, 사진제공=쏘스뮤직(하이브)
이후 지난 6월14일 하이브는 K팝을 대표하는 방탄소년단(BTS)이 데뷔 9년 만에 단체 활동 중단을 밝히며 초대형 악재를 만났다. 발표 당일 하이브 주가는 24.87% 폭락했다.

르세라핌 학폭 논란과 BTS의 단체활동 중단의 충격 속 하이브의 또 다른 걸그룹 '뉴진스'(NewJeans)가 오는 8월1일 데뷔를 앞뒀다. 뉴진스는 하이브의 또 다른 레이블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가 인큐베이팅했다. 뉴진스는 지난 22일부터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를 잇달아 공개하며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는 과거 에스엠엔터테인먼트에서 소녀시대, 샤이니, 엑소를 키워낸 '미다스의 손'으로 통한다.

증권가 애널리스트들은 BTS의 단체활동 중단 여파와 신인 아티스트 데뷔 비용에 하이브의 2022년, 2023년 실적 전망치를 하향 조정 중이다. 다만 BTS 부재를 감안해도 세븐틴이 실적을 견인하고 8월 1일 데뷔하는 걸그룹 뉴진스와 4분기 하이브 재팬의 보이그룹 등 신인 아티스트가 주가에 모멘텀이 될 것으로 분석했다.

이현지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방탄소년단의 완전체 활동 부재는 아쉽긴 하지만 세븐틴 등 방탄소년단에 가려진 수익성 좋은 아티스트에도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뉴진스 등 신인 모멘텀도 풍부하다"고 판단했다.
뉴진스/사진=어도어
뉴진스/사진=어도어
금융정보업체 와이즈에프엔에 따르면 하이브의 2분기 매출은 전년비 76.53% 증가한 2918억원, 영업이익은 전년비 209.4% 증가한 867억원으로 추정된다. 실제 발표될 2분기 실적이 전망치를 다소 하회할 가능성이 높으나 방탄소년단과 세븐틴 콘서트 매출이 더해지며 외형 확대가 두드러질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기 유치원마저 줄휴업… 저출생 충격파 '시작'에 불과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