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50개 지하철역 중 16개만 팔려"..서울교통공사 시청역 다시 판다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2 15:59
  • 글자크기조절

지난달 유찰된 34개역 대상 재공고…기대했던 것보다 인기 저조

"50개 지하철역 중 16개만 팔려"..서울교통공사 시청역 다시 판다
부역명이 병기된 을지로3가 역사 안내판 사진 /사진제공=서울시
재정난에 시달리고 있는 서울교통공사가 다시 한번 '역명 유상병기 사업자' 모집에 나섰다. 지난 6월 시청역·고속터미널역 등 수송량이 높은 주요 역들을 판매 대상으로 내놨지만, 50개역 중 약 3분의 2인 34곳이 유찰됐기 때문이다.

실제로 공사는 지난달 23일부터 '지하철 역명 유상병기 사업자 공모'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판매 역은 총 34개(복수 노선역 포함)로 시청역(1·2호선), 동대문역(1·4호선), 고속터미널역(3·7호선) 등 지난 공모 당시 유찰된 곳들이 다시 올라왔다. 공사는 1차로 14개역, 2차에 8개역, 3차에 12개역으로 나눠 단계적 입찰을 진행한다. 서류마감은 오는 3일 오후 4시까지며 입찰 마감은 오는 8~10일이다.


'역명병기 사업'은 기존 지하철역 이름에 '부 역명'을 추가하는 것으로, 대표적으로는 을지로3가(신한카드)·신용산(아모레퍼시픽) 등이 있다. 매년 불어나는 적자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사는 2016년부터 관련 사업을 시행해오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 6월에 2022년 계약이 종료되는 8개역에 신규역사 42개역을 더해 50개역에 대한 역명병기 공개입찰에 들어갔다. 강남역과 시청역, 신도림역 등 주요 역사들이 포함되며 높은 경쟁률을 예상했지만 인기는 생각보다 시들했다.

실제로 경쟁입찰 방식에서 낙찰자를 정하기 위해선 최소 2곳 이상이 응찰해야 하는데 조건을 충족했던 역은 을지로입구와 명동, 선릉, 논현 등 총 4개역에 불과했다. 을지로입구는 하나은행, 명동은 우리금융, 선릉은 에큐온저축은행, 논현은 강남브랜드안과가 차지했다.
"50개 지하철역 중 16개만 팔려"..서울교통공사 시청역 다시 판다
단 한 곳만 신청한 역도 15개에 그쳤다. 공사는 코로나19(COVID-19)로 침체된 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쟁입찰에 입찰자가 1명인 경우 재공고 없이 수의계약이 가능하도록 한 '지방계약법 특례'에 따라 12곳과 계약을 마쳤다. 이 중엔 압구정(현대백화점)과 청담(제일정형외과병원), 홍대입구(에듀윌), 안국(현대건설), 잠실나루(수협중앙회) 등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3곳은 탈락했다. 이에 공사는 역명 유상병기 사업자 모집을 위해 재공고 절차에 돌입했다.


공사는 최근 5년간 2017년 5253억원, 2018년 5389억원, 2019년 5865억원, 2020년 1조1137억원, 2021년 9644억원으로 매년 적자를 내고 있다. 부역명 판매는 재정난 타개를 위한 공사의 주요 자구책 중 하나로 꼽힌다.

다만 일각에선 공공성을 가진 지하철역에 은행과 개인병원, 학원 이름이 붙는 데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홍대입구역에 낙찰된 사교육업체 에듀윌의 경우 약 2년전 노량진역 부역명 공개 입찰에 나섰다가 인근 주민들의 극심한 반발에 부딪혀 무산된 바 있다.

공사 관계자는 "고민이 많은 부분"이라며 "그렇다고 들어올 수 있는 자격에 너무 많은 규제를 걸어버리면 들어올 곳이 없어지게 된다는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역세권에 있는 기관이나 기업을 보면 은행과 병원인 경우가 많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면서 심의위원회 등의 꼼꼼한 심사를 거쳐 공공성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적합한 기업·기관을 선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혼선 끼쳐 죄송"…'KC 미인증 직구 금지' 없던 일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