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메디포스트, 오원일 신임 대표 선임…"글로벌 세포치료제 기업 도약"

머니투데이
  • 정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08 14:15
  • 글자크기조절

'카티스템' 및 차세대 줄기세포 배양플랫폼 'SMUP-Cell' 개발 주도
주력 파이프라인 글로벌 임상 및 상업화,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집중

메디포스트, 오원일 신임 대표 선임…"글로벌 세포치료제 기업 도약"
메디포스트 (7,770원 ▲190 +2.51%)는 오원일 연구개발본부장을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했다고 8일 밝혔다. 창업주인 양윤선 전 대표는 메디포스트 이사회 의장으로서 회사 성장에 기여할 예정이다.

오원일 신임 대표이사는 서울대학교 의학박사로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을 거쳐 지난 2004년 메디포스트 연구개발본부 본부장으로 합류했다. 회사 합류 이후 세계 최초 동종줄기세포 치료제인 무릎연골결손치료제 '카티스템' 개발과 차세대 줄기세포치료제 플랫폼 'SMUP-Cell' 개발을 주도한 전문가다.

메디포스트는 오원일 대표이사의 선임과 함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카티스템과 주사형 무릎골관절염 치료제 SMUP-IA-01의 글로벌 임상 및 상업화에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달 투자한 캐나다 세포유전자치료제 위탁생산개발(CDMO) 전문기업 옴니아바이오(OmniaBio)와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바탕으로, 신사업인 북미 CDMO 시장 진출 및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극대화에 나선다. 또 국내 제대혈은행 1위 사업자로서 지속적인 연구개발 및 상품개발을 통해 제대혈의 활용도를 제고하여 시장지배력을 더욱 확대한다는 목표다.

오원일 대표이사는 "메디포스트의 글로벌 시장 진출의 중요한 터닝포인트에 대표이사직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20여년간의 줄기세포치료제 연구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주력 파이프라인의 글로벌 임상과 상업화가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또 미래 신성장동력인 글로벌 CDMO사업에서도 의미있는 성과를 거둬 명실공히 글로벌 세포치료제 전문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