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민 10명 중 6명, 20대 때 첫 신용카드…"없다" 17%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0 10: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카드고릴라
사진=카드고릴라
국민 10명 중 6명은 20대에 첫 신용카드를 만든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0일 신용카드 플랫폼 카드고릴라가 자사 웹사이트 방문자들을 대상으로 첫 신용카드를 만들었던 나이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3128명)의 64.8%(2027명)가 20대에 첫 신용카드를 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절반 이상은 20대 초반에 신용카드를 만든 것으로 조사됐다.

30대 이후 신용카드를 처음 발급받았다는 응답은 8.4%(534명)에 그쳤다. 미성년자 때 처음 신용카드를 발급받았다는 응답률(9.7%)보다 낮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미성년 자녀를 위한 가족카드'를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하면서 지난해 7월부터 만 12세 이상인 미성년자가 발급가능한 청소년 가족카드가 출시된 바 있다.

아직 신용카드를 발급받은 적 없다는 답변은 전체의 17.1%(534표)로 집계됐다.

고승훈 카드고릴라 대표는 "미성년자 카드 발급 연령 기준의 완화, 청소년 전용카드나 미성년자 가족카드 출시 등 여러 제도와 서비스를 통해 카드 발급 수요가 있는 소비자의 연령대가 낮아지는 추세로 보인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