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일승,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과 탄소저감 시장 '공략'

머니투데이
  • 황선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02 14:33
  • 글자크기조절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환경장비 전문기업 일승 (3,010원 ▲25 +0.84%)이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과 CCUS(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 활용과 선박엔진용 iCER 장비 제작을 위한 파트너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일승은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과 함께 CCUS 기술을 기반으로 육·해상 친환경 탄소저감 시장을 선도한다는 목표다.


CCUS는 화석연료를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저장하거나, 다른 물질로 활용하는 기술이다.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현실적인 대안이자 핵심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일승은 2020년 약 41억 달러 수준이던 글로벌 CCUS 시장이 2026년 94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점적인 시장은 국내 부울경 지역이다. 특히 울산은 광역지자체 가운데 제조업 면적당 이산화탄소 배출량 1위, 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 1위를 기록하는 곳이다. 전국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8%를 차지하고 있다. 부울경 지역에 다수의 생산 거점을 두고 있는 일승을 포함한 세진그룹과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의 활약이 기대된다는 평가다.

또한 국제해사기구(IMO)는 전 세계 선박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50년까지 단계적으로 줄이기로 했다. 내년부터 탄소집약도 등급제(CII) 도입을 비롯해 선박 운항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각국의 해운사와 선주, 조선소, 조선기자재 업체들까지 친환경 대체 연료 개발과 이산화탄소 포집장치 설치에 높은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일승이 제작 예정인 iCER은 LNG선의 메탄슬립을 방지하고 연비를 높여주는 환경장비다. 현재 운항 중인 640여대의 LNG선과 건조 중인 200여대의 LNG선, 향후 건조될 LNG선에 장착될 수 있다. 메탄 역시 이산화탄소와 마찬가지로 최근 배출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다.

일승 관계자는 “LNG선과 LNG추진선에는 iCER을 공급하고, 이중연료 추진선에는 스크러버를 공급하며 환경장비 전문기업의 역할을 하여 선주사들이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세계적인 트렌드에 발맞춰 탄소중립 실천에 기여하고 CCUS, iCER 등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사업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사자'에 코스피 2760선 회복…2년4개월만에 최고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