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국에 없는 걸 팔아라"…K-스타트업에 쏟아진 美VC들의 조언

머니투데이
  • 뉴욕(미국)=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2 10: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연중기획 : 진격의 K-스타트업, 세계로!] 미국 뉴욕-6

(왼쪽부터)프랭크 리 어플라이드벤처스 투자책임, 크리스틴 베넌 소프트뱅크인베스트먼트어드바이저 디렉터, 레이 청 밀레니얼테크놀로지밸류파트너스 파트너가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서밋 행사에서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왼쪽부터)프랭크 리 어플라이드벤처스 투자책임, 크리스틴 베넌 소프트뱅크인베스트먼트어드바이저 디렉터, 레이 청 밀레니얼테크놀로지밸류파트너스 파트너가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서밋 행사에서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미국, 특히 뉴욕은 글로벌 진출의 필수 관문이지만 보장된 시장은 아닙니다. 제품·서비스가 미국 시장에 맞는지 꼭 검증해야 합니다."
-샤론 수 에버뉴캐피탈 총괄책임

"미국 시장에서 필요로 하면서 '미국에 없는 걸' 팔아야 합니다. 그러면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고 투자도 충분히 받을 수 있습니다"
-프랭크 리 어플라이드벤처스 투자책임

20일(현지시간)부터 21일 미국 뉴욕 맨해튼 한복판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서밋'에서 미국 벤처캐피탈(VC)들이 국내 스타트업에 건넨 조언이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의 스타트업 30여곳과 미국의 VC와 액셀러레이터 20여곳이 참석해 K-스타트업의 미국 시장 진출 전략을 논의하고 투자유치 상담을 진행했다.


美시장 공략하려면 킬링포인트 있어야…IR도 충분히 신경써야


'한-미 스타트업 서밋'이 열린 뉴욕은 스타트업들이 한해에만 550억달러(76조원)를 투자를 유치하는 세계2위 창업도시다. 이에 실리콘밸리 뿐 아니라 뉴욕에도 K-스타트업들의 진출 러시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 뉴욕에서 창업한 K-스타트업(한인 스타트업)은 100여곳인 것으로 전해진다. 지사 설립 등 간접적인 방법으로 뉴욕에서 활동하는 스타트업을 합치면 숫자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행사에서는 뉴욕 등 북미시장 공략을 계획하는 K-스타트업들에 대한 현지 VC들의 조언이 이어졌다. 특히 뉴욕에 전세계 자본과 기업이 몰려있는 만큼 기존 기업들에 없는 자기만의 킬링 포인트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랭크 리 어플라이드벤처스 투자책임은 "한국의 스타트업들 중에는 미국과 너무 유사한 사업모델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며 "미국에 없는 사업모델을 개발하면 시장 진출과 투자유치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레이 청 밀레니얼테크놀로지밸류파트너스 파트너도 이에 공감하며 "K-팝과 콘텐츠 관련 스타트업들은 미국시장에 없는 것들로 시장 진출 시 효과가 클 것"이라고 강조했다.

IR피칭 등 세부적인 방법에서도 신경 쓸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수많은 스타트업들이 엇비슷하게 IR을 준비해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기가 어렵다는 지적이다. 크리스틴 베넌 소프트뱅크인베스트먼트어드바이저 디렉터는 "대부분 비슷하게 피칭을 하는데 투자자들의 눈길을 끌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청 파트너도 "피칭 시 VC들의 관심을 끌 흥미로운 요소가 없으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투자유치할 펀드를 명확히 해야한다는 조언도 나왔다. 샤론 수 에버뉴캐피탈 총괄책임은 "VC들 중에는 국내 기업에만 집중하는 펀드들이 있다"며 "후속투자를 유치하기가 쉽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방식으로 후속투자를 유치할지 설득하고, 전략적으로 VC를 선택해 접촉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 기술력 높아 투자매력↑…문화 가교 역할도"


VC들은 한국 스타트업들이 이같은 요소들만 주의할 경우 충분히 투자 매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청 파트너는 "삼성, LG, SK 등 반도체·이차전지 등 대기업들의 2~3차 벤더 스타트업들은 대기업들과 함께 성장할 가능성이 크고 투자할 매력도 크다는 것"이라며 "한국은 매력적인 마켓"이라고 강조했다.

리 책임도 "반도체나 이차전지 분야의 기술력은 한국이 탑티어인 만큼 (관련 분야 딥테크 스타트업들의) 투자 기회는 확실하다"고 했다.

릭 양 NEA 제너럴파트너는 "한국의 스타트업들은 소비자들의 문화를 바꾸는 경우가 많다"며 "특히 동서양의 문화를 연결하는 독특한 역할을 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런 기업들을 발굴해서 투자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 이 콘텐츠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정부 광고 수수료를 지원받아 제작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섭게 뛰던 물가, 정점 찍었다"…그런데 웃지 못하는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