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폰14 우려는 과도…LG이노텍·비에이치 최대 실적 전망-KB증권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8 08:13
  • 글자크기조절
KB증권은 아이폰14의 판매 부진 우려로 인한 LG이노텍 (267,500원 ▲4,000 +1.52%) 등 관련주의 주가 하락은 과도한 우려라고 28일 분석했다.

이창민 KB증권 연구원은 "아이폰14의 출시 첫 3일 동안 중국 내 판매량이 아이폰13대비 10% 적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LG이노텍, 비에이치 (24,750원 ▼250 -1.00%) 등 아이폰 관련주들의 주가가 급락했다"며 "하지만 아이폰14 초반 판매부진에 대한 우려는 과하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현재 아이폰14 series는 4가지 모델 가운데 3가지 모델만 판매되고 있어 4개 모델 판매를 동시에 시작한 전작과의 초기 판매량 비교는 불합리한 측면이 있다"며 " 출시 후 3일간의 판매 데이터는 전반적인 흥행을 논하기에 너무 작은 샘플"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LG이노텍과 비에이치 등은 아이폰 전체 판매량보다 프로·프로맥스 등 고가 모델의 판매량이 실적을 좌우한다"며 "아이폰14의 프로 시리즈 판매 비중이 65%를 기록해 전작들 (50%)을 크게 상회하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아이폰14 프로 시리즈의 4분기 판매량은 전작 대비 38% 증가할 것"이라며 "LG이노텍과 비에이치는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의사만 부족한게 아냐…전국 16% 약 살 곳 없는 '무약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