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경찰, '주가조작 의혹' 일양약품 수사…주가도 장 초반 급락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30 09:09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일양약품 (14,070원 ▼10 -0.07%)이 장 초반 급락세다. 코로나19 치료제 연구 결과를 부풀려 주가를 끌어올린 혐의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는 소식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30일 오전 9시5분 일양약품은 전 거래일 보다 1200원(-6.3%) 내린 1만78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일양약품 경영진 등을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수사 중이다.

이들은 2020년 3월 백혈병 치료제 '슈펙트(성분명 리도티닙)'가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보도자료를 냈다. 이들은 해당 자료에 '슈펙트 투여 후 48시간 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대조군 대비 70% 감소했다'고 썼다.

이 자료가 나간 후 일양약품 주가는 2만원에서 4개월 만에 10만원으로 올랐다. 이후 주가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일양약품은 지난해 3월4일 러시아에서 진행한 임상 3상에서 효능을 입증하지 못했다며 임상 중단을 발표했다.


경찰은 주가가 내려가기 전 경영진이 주식을 대거 매각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란, 드론 100대·미사일 수십발 동원 이스라엘 타격할 듯"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