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성인 100명 밀면 18톤 압력…'압사 사고' 대처법은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079
  • 2022.10.30 09: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질서'만이 유일한 예방법, 주변 사람 밀거나 당기지 말아야…'질식 위험' 시엔 팔짱 낀 두 팔 들어 '가슴 앞 공간' 확보가 가장 중요

지난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30일 새벽 사고현장./사진=뉴시스
지난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30일 새벽 사고현장./사진=뉴시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29일 밤 10시 15분쯤 다수 인파가 넘어지며 사상자가 발생했다. 피해 상황은 30일 오전 6시 기준 사망 149명, 부상 76명 등 사상자 255명이다.

소방 당국에서 자세한 사망 원인은 조사 중이지만, 대다수 '압사 사고'로 추정된다.

압사 사고는 강하게 누르는 힘에 의해 숨지는 사고다. 가슴에 중대한 외력이 가해지고, 숨을 쉬지 못해 질식사하는 것이다. 이때 공기가 폐로 전달되지 않아 산소가 부족해 사망하게 된다.

이번 사고도 수만 명의 사람들이 좁은 골목에서 이동하려다 발생한 걸로 추정하고 있다. 내리막길이라 피해가 더 커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005년 10월, 상주 축제 현장에서도 수천 명의 관객이 문으로 한꺼번에 몰리며 '압사' 사고가 생했다. 당시 사망자 11명, 부상자 80여명이 나왔으며 대부분 노인과 아이들이었다.



최우선은 '질서', 뛰거나 앞사람 밀면 위험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지난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30일 오전 한남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실종자 접수처에서 직원이 실종자 현황판을 작성하고 있다. 2022.10.30.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지난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30일 오전 한남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실종자 접수처에서 직원이 실종자 현황판을 작성하고 있다. 2022.10.30.
안타깝게도 이정도 규모의 압사 상황에서 대처할 수 있는 특별한 방안이 없다. 이용재 경민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30일 'YTN 굿모닝와이티엔' 인터뷰에서 "이정도 고밀도로 군집이 됐을 땐 전문가인 저로서도 뾰족한 대책이 없다"며 사전 통제 방법 밖에 없다고 했다.

예방하기 위한 최우선 방법 역시 '질서' 뿐이다. 행정안전부의 '생애주기별 안전교육 길잡이 지도서'에선 공연장, 행사장 등에서 '뛰거나 앞사람을 밀면 안전사고 원인이 되므로 걸어서 입장하고, 질서를 우선적으로 생각한다'고 명시했다.

행사 주최 측에선 안전요원과 경찰력, 소방력 배치가 중요하다. 대한응급의학회지에 실린 '상주시민운동장 압사사고 분석' 논문에 따르면, 군중몰림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사전 계획'이 중요하다. 여기엔 행사 성격, 소요시간, 개최 장소의 특성, 출입 동선, 참가자 나이 등을 고려해야 한다.

특히 동선에 있어서 장애물을 치우고 출입문을 여러 개 만들며, 병목 현상을 최소화 하고, 질서 있게 줄서기를 행사에서 시행해 사고 발생 예방을 할 수 있다고 했다.



'질식 사고' , 지하철 등 인파 몰린 곳 어디서든 가능…'가슴 앞 공간' 확보가 중요


지난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아침 경찰들이 유류품 수색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지난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아침 경찰들이 유류품 수색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태원 참사가 발생했던 곳처럼 경사가 있으면 '압사 사고' 피해 규모가 더 커진다. 하지만 평지도 방심할 수 없다. 몸무게 65킬로인 성인 100명이 한꺼번에 밀 때 압력이 최고 18톤까지 올라갈 수 있단 실험 결과도 있다.

다수가 좁은 공간에 몰려 있는 상황이면 축제는 물론,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포함해 어디서든 생길 수 있다.
/사진=키즈현대
/사진=키즈현대
군중 속 질식 사고를 예방하려면 '가슴 앞 공간'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 앞뒤로 밀리는 압력에서 공기가 폐로 전달될 수 있도록 버티고, 숨을 쉴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

팔짱을 끼고 두 팔을 들면 '가슴 앞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팔을 앞으로 쭉 뻗은 뒤 오른손으론 왼팔 안쪽을 잡고, 왼손으론 오른쪽 팔꿈치를 잡는 자세다. 다리를 양 옆으로 벌리면 버티는 힘을 크게 할 수 있다. 이미 넘어졌다면, 머리를 감싸고 팔, 다리를 최대한 몸쪽으로 끌어당겨 옆으로 눕는 게 조금 더 안전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