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FTX에 물린 '컴투스 코인', 200억 투자자들 '전전긍긍'..."보호조치 총력"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82
  • 2022.11.14 13:59
  • 글자크기조절

엑스플라 3200만개 FTX에 발묶여…투자자 출금 요원
컴투스그룹, 예비물량 대신 지급안 검토…"산 넘어 산"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컴투스 코인'이 출시 9달 만에 두 번째 위기를 맞았다. 지난 5월 테라·루나 사태로 블록체인 메인넷을 바꾼지 3달 만에 세계 3대 암호화폐 거래소 FTX 파산 후폭풍에 휩쓸렸다. 컴투스그룹은 시장 신뢰회복을 위해 200억원 규모의 투자자 자산 보호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14일 컴투스홀딩스 (27,400원 ▼850 -3.01%)는 "(C2X에서) 마이그레이션(이동)된 엑스플라(XPLA) 코인은 FTX에 안전하게 보관돼 있으며 출금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거래소에 협조를 요청 중"이라며 "투자자 보호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다양한 지원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컴투스그룹은 지난 3월 자체 암호화폐 C2X를 FTX에 상장했다. 당시 컴투스는 테라 메인넷을 기반으로 C2X를 발행했는데 5월 테라·루나 폭락사태가 발생하면서 첫 번째 위기를 맞았다. 이에 컴투스는 메인넷을 자체 개발한 엑스플라로 바꾸고 지난달 21일 FTX에서 엑스플라 거래를 시작, C2X를 엑스플라로 교환하는 마이그레이션을 진행했다.

컴투스홀딩스에 따르면 FTX에서 예치된 엑스플라는 3200만개로, 총 물량의 1.6% 수준이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37시간 전 FTX에서 엑스플라 가격은 0.4645달러로, 약 1486만 달러(약 196억원) 규모가 묶여 있는 셈이다. 이는 금융당국이 추산한 국내 투자자의 FTX 투자금액(23억원)의 9배 수준이다. 이날 오전 11시26분 가격(0.2711달러) 기준으론 약 115억원이다.

컴투스홀딩스 설명대로 FTX 출금이 이뤄지면 가장 좋겠지만, 현재로선 가능성이 희박해 보인다. FTX 출금이 막힌 가운데, 지난 12일(현지시간) 해킹으로 6200만 달러의 암호화폐가 유출되는 등 악재가 거듭되고 있어서다. 이번 해킹으로 기관투자자보다 우선순위가 낮은 개인투자자의 손실이 더 커질 것이란 진단도 나온다.


컴투스, 리저브 물량 대신 지급방안 검토…과제 산적


/사진=컴투스홀딩스
/사진=컴투스홀딩스
컴투스그룹은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상위협의체인 '엑스플라 거버넌스'에서 검증자(Validator) 승인을 받아 예비비 격인 '엑스플라 리저브' 물량을 FTX 투자자들에게 우선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앞서 엑스플라는 출범 당시 비상사태 발생 시 전략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리저브 물량을 배정한 바 있다.

FTX에 묶인 엑스플라 소유권을 재단이 인수하고, 원소유주에겐 엑스플라 리저브 물량을 대신 지급하는 방식이다. 즉, FTX 파산 피해는 재단이 떠안게 되는 셈이다.

다만 백서에 따르면 리저브 물량은 총발행량의 1%(2000만개) 정도로 FTX 내 모든 물량(3200만개)을 대체하진 못할 전망이다. SK네트웍스·애니모카 브랜즈·YGG·블랙데몬 등 40여개의 검증자가 해당 안건에 동의할지도 미지수다. 또 FTX가 투자자 정보를 넘겨주지 않는 한 각 개인이 얼마의 엑스플라를 소유했는지도 증명·확인하기도 어렵다.

재단은 "소유의 증명과 지급 방식에 대해 법률, 기술 등 전면에 걸쳐 확인과 검토가 필요하다"라며 "일정부분 시간이 소요되거나 결과에 따라서는 진행이 불가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개인 투자자들은 FTX 출금 가능성보단 컴투스그룹 보상안에 희망을 거는 분위기다. 엑스플라 텔레그램에서 한 투자자는 "컴투스가 대응해줄 거라는 희망을 갖고 우선 버틸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투자자도 "FTX에서 거래한 홀더들을 보호해주지 않으면 엑스플라 생명은 끝날 것"이라며 "어떤 거래소에서 문제가 생길지 모르는데 그때마다 나 몰라라 하면 누가 투자하겠나"라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