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탄소중립 관광 등 일상에서 실천 돕는 '이 회사'

머니투데이
  • 이유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2 19:18
  • 글자크기조절
태양광 충전 방식의 전기 스쿠터를 타고 탄소 중립 관광을 펼치고 있는 한국 기업인들/사진제공=베리워즈
태양광 충전 방식의 전기 스쿠터를 타고 탄소 중립 관광을 펼치고 있는 한국 기업인들/사진제공=베리워즈
"지난해 이미 지구 온도는 약 1.1도 상승했어요. 몇 년 안으로 1.5도 수준으로 상승폭이 커질거라 말하는 과학자도 있답니다. 전 지구적 기후변화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탄소중립 생활 패턴과 문화가 필요합니다."

김성우 베리워즈 대표가 최근 이집트에서 폐막한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에서 논의된 이야기를 예시로 들며 탄소 중립 시대의 지향점에 대해 설명했다. COP27의 일부 대표단은 지구 온도 상승 폭을 1.5도 이내로 만들자는 목표가 여러 협의 과정에서 유야무야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한 바 있다. 기후 변화로 인한 최악의 상황을 피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얘기다.

베리워즈는 기후 변화 대응 컨설팅 사업을 해 오다 탄소 중립 모델 개발의 긴급성을 느끼고 친환경 e-모빌리티 제조 및 서비스로 사업 방향을 변경한 바 있다. 최근 e모빌리티 복합 문화공간 '팝플 스테이션'을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인근에 건설했다. 관광으로 발생된 온실가스 배출량을 상쇄할 수 있는 탄소 중립 투어 상품을 공급하고, 탄소 중립에 대한 교육도 실시 중이다.

김 대표는 "동남아시아는 경제 성장이 가파른 데다 동시에 온실가스 배출량도 늘고 있어 탄소 중립 사업을 펼치기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며 "우선적으로 앙코르와트를 선택한 이유는 인류 문화 유산이 있는 이곳을 대기오염과 기후변화로부터 지킬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말했다.

탄소 중립 투어는 관광객들의 자발적 참여를 바탕으로 '친환경 관광'을 실현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참여 방법은 간단하다. 앙코르와트를 관광할 때 전기 오토바이, 전기 자전거, 전기 릭샤를 이용해서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것이다. '팝플 크레딧 플랫폼'이라는 자발적 탄소 거래 시장을 통해 관광객들이 관광지까지 올 때 배출한 온실가스 양이 산출된다. 호텔이나 음식점에 들르면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도 계산해 주는데, 이 플랫폼을 통해 상쇄양을 거래할 수 있게 주선해 준다.

최근 이 같은 '탄소 중립' 문화를 체험해 보기 위해 국내 벤처기업들이 캄보디아에 모였다. 베리워즈의 초청으로 모빌리티·소셜벤처·클린에너지 기업이 함께한 것이다. △박용희 소프트베리 대표(친환경 전기차 충전 플랫폼사) △김종규 식스티헤르츠 대표(기후 변화 대응 IT 플랫폼사) △류준우 그리드위즈 사장(클린에너지 회사), 3사 대표단이다.

김 대표는 "이들이 캄보디아 관광 중 배출한 온실가스양은 모두 1,626kgCO2eq"라며 "이때 탄소 중립 투어를 실천하면서 10㎏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태양광으로 충전한 전기스쿠터로 앙코르와트 유전지와 시내를 돌면서 절감한 수치다. 이어 '팝플 크레딧 플랫폼'을 통해 2000㎏의 온실가스 감축량을 구매하면서 탄소 중립 투어를 마무리 지었다.

"더 많은 기업과 개인이 손쉽게 일상생활 속에서 탄소 중립을 실천할 수 있도록 탄소 크레딧 거래 플랫폼 '팝플'을 활성할 계획입니다. 다양한 탄소 중립 서비스로 동남아시아에서 활동해 갈 베리워즈에 많은 관심을 바랍니다."

앙코르와트에 개소한 e모빌리티 복합 문화 공간 '팝플 스테이션'/사진제공=베리워즈
앙코르와트에 개소한 e모빌리티 복합 문화 공간 '팝플 스테이션'/사진제공=베리워즈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尹정부, 무비자 입국 '빗장 푼다'…단체 관광객 돌아오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