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장현국, 상폐 '위믹스' 더 샀다…"11월 월급 5241만원 올인"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62
  • 2022.11.25 13: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장현국 위메이드 (35,450원 ▲1,450 +4.26%) 대표가 위믹스 상장폐지 논란 속에서도 월급으로 위믹스를 추가 매입했다.

25일 위메이드에 따르면 장 대표는 이날 오전 9시45분에 11월 급여(약 5241만원)로 9만480개의 위믹스를 추가 매입했다. 지난 4월부터 9차례에 걸쳐 위믹스를 매수해온 장 대표의 평가손익은 -77.43%다.

장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오늘 오전에도 위믹스를 매입했다"라며 "그만 두기 전까지 위믹스를 1개도 안 팔겠다, 위메이드 주식도 1개도 안팔겠다는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날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고팍스 등 5개 거래소로 구성된 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 닥사(DAXA)는 위믹스 거래지원 종료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내달 8일 오후 8시에 5대 거래소에서 위믹스가 일제히 상장 폐지될 전망이다.
/사진=위메이드
/사진=위메이드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