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증시 부진에 부동산 경기 악화까지" 증권사 3분기 순익 43% 감소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4 12:00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올해 3분기 국내 증권회사 당기순이익이 1조438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시부진에 부동산 경기 악화까지 겹쳐 수탁수수료와 IB(기업금융)부문 수수료 등이 모두 줄었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국내 증권회사(58개사) 당기순이익은 1조4380억원으로 전년동기(2조5161억원) 대비 1조781억원(42.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분기(1조823억원)대비로는 3557억원(32.9%) 증가했다.

증권사 3분기 누적 ROE(자기자본이익률)는 5.8%로 전년동기(10.8%) 대비 5%p 하락했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3분기 수수료수익은 2조935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7.4% 감소했다. 전분기와 비교해서도 21.8% 급감했다.

증시부진과 부동산 경기 악화 등으로 수탁수수료, IB부문 수수료 등이 감소했다. 수탁수수료는 1조1878억원으로 주식거래대금 감소에 따라 전분기(1조3093억원) 대비 9.3% 줄었다. IB부문 수수료는 9926억원으로 전분기(1조5796억원) 대비 37.2% 감소했다.

3분기 자기매매손익은 1조2013억원으로 전분기(1조2068억원) 대비 0.5% 감소했다. 전년동기와 비교했을때는 12.5% 늘었다.

주식관련손익은 4829억원, 채권관련손익은 212억원이었다. 주식관련손익은 전분기보다는 3.1%, 1년 전과 비교해선 21.5% 줄었다. 채권관련손익은 전분기보다는 102% 큰 폭 늘었지만 1년 전 대비로는 249.1% 줄었다.

증권사 3분기 판매관리비는 2조6392억원으로 전분기보다 3.7%, 전년동기대비 9% 감소했다.

3분기 말 기준 전체 증권회사의 자산총액은 669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분기(654조5000억원) 대비 15조원 늘었다. 부채총액은 589조3000억원이었다. 부채도 전분기보다 14조1000억원 늘었다.

전체 증권회사의 평균 순자본비율은 718.6%로 전분기(718.4%)와 유사한 수준을 나타냈다. 9개 종합금융투자사업자 순자본비율은 1561.3%로 전분기보다 20.6% 늘었지만, 자기자본 3000억원 미만인 소형사(24개사)는 271%로 16.2% 줄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향후 글로벌 금리인상, 부동산 경기 악화 등 잠재리스크 요인이 증권회사 등의 수익성과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금감원은 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 채무보증 이행, 단기자금시장 경색 등에 따라 증권사의 건전성·유동성 리스크가 현실화되는 것을 우려해 고위험 증권사를 중심으로 관리상황 등을 점검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같은 기간 3분기 전체 선물회사(4개사) 당기순이익은 148억3000만원으로 전분기대비 43억4000만원(41.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3분기 선물회사 ROE는 2.6%로 전년동기대비 1%p 상승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