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승기 '계약 해지' 통보 하루만에… 후크, '이것'까지 폐쇄했다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6,061
  • 2022.12.02 20:48
  • 글자크기조절
/사진=머니투데이DB, 이승기 공식 홈페이지
/사진=머니투데이DB, 이승기 공식 홈페이지
가수 겸 배우 이승기의 공식 홈페이지가 폐쇄됐다. 후크엔터테인먼트(이하 '후크엔터')에 전속 계약을 해지할 것을 통보한 지 하루 만이다.

2일 이승기의 공식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웹호스팅이 만료됐다'는 문구가 뜬다. 사용자가 웹호스팅(웹서버를 임대하는 서비스)을 더 이용하지 않기로 해 홈페이지가 폐쇄됐다는 뜻이다.

종전까지 이승기의 공식 홈페이지는 소속사 후크엔터에서 관리해왔다. 이승기가 1일 후크엔터에 전속계약 해지 통지서를 발송하자, 후크엔터 측이 홈페이지를 폐쇄한 것으로 보인다.

이승기는 데뷔 이후 18년간 소속돼 있던 후크엔터와 최근 갈등을 빚고 있다. 그는 지난 17일 노래 137곡에 대한 음원료를 한 푼도 정산받지 못했다며 후크엔터에 ▲정산 내역서를 공개할 것 ▲미정산된 수익금을 정산해줄 것 등을 요구하는 내용증명을 보냈다.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배우 이승기. 2021.12.2/뉴스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배우 이승기. 2021.12.2/뉴스1

이승기는 2004년부터 18년간 '내 여자라니까', '삭제', '하기 힘든 말' 등 137곡을 발매해 100억원 넘는 수익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후크엔터 측은 정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점은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지급 방안 등은 제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더구나 갈등 과정에서 권진영 후크엔터 대표는 이승기를 향해 "X이겠다", "내 나머지 인생을 이승기를 죽이는 데 쓸 것"이라고 하는 등 폭언을 쏟아내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승기는 후크엔터가 전속 계약상 의무를 위반했다며 전속계약을 해지할 것을 통보했다.

후크엔터 측이 이승기의 요청을 받아들일지는 알 수 없다. 아직 계약기간이 남아 있어서다. 후크엔터 측이 계약 기간을 지킬 것을 요구한다면 법정 공방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EU 수출 20% 증발"…10월 올라갈 '탄소 장벽' 철강 속수무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