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진옥동 시대' 신한금융, 차기 신한은행장 20일 확정…후보는?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11 05:15
  • 글자크기조절

신한금융 자경위 20일 계열사 10곳 CEO추천
조용병 회장·진옥동 내정자 "인사 협의할 것"
전필환·박성현·정상혁·정운진 등 유력후보군
신한카드 사장 교체시 이인균 부사장등 거론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신한금융지주 차기 회장 후보로 내정된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취재진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한은행 본점
차기 회장으로 진옥동 신한은행장을 내정한 신한금융그룹이 오는 20일 신한은행장과 신한카드 사장 등 계열사 새 최고경영자(CEO)를 확정한다. 차기 신한은행장에는 전필환·박성현·정상혁 부행장과 정운진 신한캐피탈 사장 등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은 20일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를 열어 올해 말 임기가 끝나는 계열사 CEO 후보를 추천한다. 연말 CEO 임기가 만료하는 계열사는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투자증권, 신한라이프, 신한캐피탈 등 모두 10곳이다.

자경위는 자회사 대표이사 후보자를 추천하는 이사회 내 소위원회로 사내이사인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위원장)과 박안순·성재호·이윤재·허용학 사외이사 등 모두 5명으로 구성돼 있다. 조 회장이 자경위원장을 맡고 있어 인사 영향력이 절대적이다.

하지만 3연임이 유력해 보였던 조 회장의 용퇴로 계열사 CEO 인사는 차기 회장인 진 행장과의 협의와 교감 하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조 회장은 용퇴 의사를 밝힌 후 "제가 권한을 갖고 있더라도 인사는 내정자가 해야 한다"며 "신한 문화의 관점에서 인사와 조직개편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진 행장도 "조 회장과 인사를 협의하겠다"고 했다.

가장 큰 관심은 5년 만에 선장이 바뀌는 차기 신한은행장 인사다. 신한금융 안팎에선 전필환(57)·박성현(57)·정상혁(58) 신한은행 부행장과 정운진(58) 신한캐피탈 사장 등이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목포 덕인고와 성균관대 행정학과를 나온 전필환 부행장은 오사카지점장·SBJ은행(신한은행 일본 현지법인) 부사장을 지낸 '일본통'이다. 디지털개인부문장을 맡아 신한은행의 디지털 금융 생태계 확장을 진두지휘하고 배달앱 '땡겨요'의 시장 안착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일본에서만 18년간 일한 진 내정자의 신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의 대주주 역할을 하는 재일교포 주주들과의 관계도 원만하다고 한다.


사진 왼쪽부터 전필환 신한은행 디지털개인부문장, 박성현 기관영업그룹장, 정상혁 경영기획그룹장, 정운진 신한캐피탈 사장/사진=신한금융그룹
사진 왼쪽부터 전필환 신한은행 디지털개인부문장, 박성현 기관영업그룹장, 정상혁 경영기획그룹장, 정운진 신한캐피탈 사장/사진=신한금융그룹
박성현 부행장은 부산 대동고와 서울대 경제학과, 서울대 경영학과 대학원을 졸업하고 지주 전략기획, 은행 영업 등 핵심 직무와 요직을 두루 거쳤다. 기관고객부장 시절인 2018년 5월 신한은행의 서울시금고 은행 선정 주역이었고, 재선정 입찰을 앞둔 올초 기관영업그룹장으로 복귀해 약 48조원에 달하는 서울시 1·2금고 은행을 사수하는 1등 공신 역할을 했다.

박 부행장은 특히 신한종합연구소 재직 당시 기획재정부 용역을 맡아 국내 금융지주회사법 제정의 산파 역할을 하기도 했다. 2001년 신한지주 설립 작업을 실무 주도하는 등 금융지주 지배구조와 업무 전반에 대한 이해가 뛰어나다는 점도 강점으로 꼽힌다. 신한지주 전략기획팀장과 부장, 본부장에 이어 전략·지속가능경영 책임자(CSSO·부사장) 등을 지낸 대표적인 전략통으로 2002년 제주은행 인수, 2006년 조흥은행 합병 작업을 담당했고, 지난해 아시아신탁(현 신한자산신탁)과 오렌지라이프 편입 작업을 지휘하기도 했다. 조 회장을 보좌해 신한금융이 동아시아 금융회사 최초로 '제로 카본 드라이브'를 선언하는 데 기여하는 등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전문가로도 분류된다.

대구 출신으로 덕원고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나온 정상혁 부행장은 진 내정자가 신한은행장에 선임된 2019년 비서실장을 지냈다. 이후 전략과 재무 등을 총괄하는 경영기획그룹장까지 오르는 등 진 내정자의 최측근 인사로 분류된다. 이밖에 대구 계성고,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정운진 사장은 신한은행 경영기획그룹장(부행장보)과 신한지주 GIB(글로벌&그룹 투자은행)사업부문장(부사장보)을 자본시장 전문가다. 2020년 취임 후 신한캐피탈의 체질을 IB 전문사로 개선해 최대 실적을 이끄는 등 경영 능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이 장점으로 평가된다.

신한금융 사정에 밝은 금융권 고위 관계자는 "새 정부 출범 후 조 회장이 갑작스럽게 물러나는 모양새가 된 만큼 차기 신한은행장 추천 과정에선 능력과 전문성 외에 정무적 요소도 고려될 수 있다"며 "출신 지역이나 현 정부와의 관계 등도 중요한 판단 요소가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신한카드는 6년간 재임한 임영진 사장이 자리를 비울 경우 이인균(56) 신한지주 최고운영책임자(COO·부사장)가 차기 사장 후보로 언급된다. 한양대 영문학과를 나온 이 부사장은 조 회장이 신한은행장이던 시절 비서실장을 지낸 최측근이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신한금융지주 차기 회장 후보로 내정된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취재진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신한금융지주 차기 회장 후보로 내정된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8일 오후 서울 중구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취재진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1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급락에 삼전·하닉 약세… "반도체 계속 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