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베일벗은 GTX 열차, 2024년부터 A노선 달린다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19 17:00
  • 글자크기조절
GTX 철도차량 실내외부 모습 /사진제공=국토교통부
GTX 철도차량 실내외부 모습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설계속도 시속 200㎞. 1편성(8량) 당 수송능력 1090명. 파주~동탄을 잇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차량의 제원이다. 앞으로 2024년까지 모두 20편성(160량)이 제작돼 GTX-A노선에 투입된다.

국토교통부는 19일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GTX-A노선을 운행할 첫번째 철도 차량의 출고식을 열었다. GTX는 지하 40m 아래의 대심도 구간을 고속으로 운행,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을 빠르게 연결하는 광역급행철도다.

이번 출고 차량은 현대로템이 지난해 10월 제작에 착수해 1년 2개월 만에 완성한 첫 GTX 차량이다. 8칸 1편성으로 구성, 1회 운행으로 1000명 이상의 승객을 운송할 수 있다. 최고 운영속도는 시속 180㎞로 기존 지하철(최고속도 80㎞/h)에 비해 두 배 이상 빠르다.

GTX-A 노선에는 총 20편성이 운행될 예정이다. 이번 출고를 시작으로 2024년 6월까지 순차적으로 출고된다. 해당노선은 파주∼일산∼삼성∼동탄을 잇는 82.1km 구간이다. 총사업비는 5조5960억원, 정거장은 11개소(창릉역 포함)다. 2024년 상반기 수서~동탄 구간이, 하반기 중 파주~서울역 구간이 건설된다. 전 구간 개통 예정 시기는 2028년이다.

현재 국토부는 2024년 상반기 중 GTX-A 수서~동탄 구간 개통을 목표로 대단면 터널굴착장비(TBM) 등 최첨단 공법을 이용해 공사를 진행 중이다. TBM 공법은 회전 커터로 터널 전단면을 절삭·파쇄해 굴착하는 공법으로 기존 화약발파식(NATM) 공법 대비 소음과 진동이 거의 없다.

이번 차량에는 여러 첨단기술과 편의장치가 적용됐다. 차량 상부에 탑재된 카메라로 선로 등 철도 시설의 이상 상황을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 '시설물 모니터링 시스템'을 설치, 열차 운행의 안정성을 높였다.

또 고속운행 소음을 줄일 수 있는 단문형 출입문(KTX 적용방식)을 설치하고, 출입문에는 이중 장애물 감지 센서를 탑재해 승하차 사고 발생 가능성을 낮췄다. 실내는 좌석 폭을 일반 전동차보다 30㎝ 넓게 배치했다. 공기정화장치·항균 카펫도 설치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윤후덕, 홍정민 국회의원, 현대로템, SG레일 관계자 등 주요인사들이 참석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출고식에서 "2600만명 수도권 주민들이 더 이상 잠을 쪼개 새벽에 일어나거나, 가족과의 저녁을 포기하지 않게 차질없이 순차적으로 GTX를 개통하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친구야, 이젠 계정공유 못해"…넷플릭스, 가입자 대박 터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